박근혜 대통령의 인사실패는 아마 퇴임한 후에도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이 되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정권초기부터 지금까지 반복되고 있다.

과거 한때의 아쉬움이 아니라 현재진행형이며, 개선의 여지가 잘 보이지 않는 가운데 드디어 박대통령은 칼을 빼들었다. 인사청문회라는 제도를 개선하자고 나선것이다.

그런데 박대통령의 요즘 행보에는 이상한 점이 한가지 있다. 어떤 결정을 내려야할 선택의 순간이 와도 조용하다는 점이다. 전 문창극 총리후보건이 대표적인데, 그가 인사청문회에 서기도 전에 여론검증에서 뭇매를 맞는 일이 생겼을 때, 문제에 대한 답안지는 여러가지가 있었고 그 중 하나가 대통령의 결단이었다. 물론 답안지가 하나는 아니었으니 굳이 대통령이 나서야 하는 것만은 아니었지만, 요는 이런 일들에 대통령은 답답하리만치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가 나중에 그런 문제와 자신은 상관이 없다는 듯 사과라는 과정을 쏙 빼놓는 일처리를 하고 있다는 말이다.

즉, 국민의 여론을 감당할 자신이 없어 일시적으로 물러서지만, 실은 억울하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는 것으로 해석해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번에 나온 대통령의 발언 중 '신상털기식, 여론재판식 여론이 반복돼' 라는 표현에서 전 문창극 총리후보건에 대한 생각이 엿보이고 있다.

정리하자면, 현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에는 문제가 없거나 개선할 여지가 있는 수준이고, 오히려 비 현실적이고 국가분열을 초래 하는 검증시스템에 문제가 있으니 이참에 바꿔 보자고 한 셈이다.

문창극 후보자가 낙마한 책임이 본인의 문제 때문이 아니라 인사청문회에 있다고 보는 시각에서 기본적으로 국민의 생각과는 동떨어져 있다.

일각에선 인재가 없는게 아니라 입맛에 맞는 사람이 없는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것도 다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김명수 후보자의 논문 표절 의혹이 진짜로 밝혀진다면 그것 자체만으로 이미 장관 후보자로 결격사유다. 이것을 두고 신상털기라 말한다면 어불성설에 다름 아니다. 이것은 어떤 작은 흠을 들춰내려고 하는게 아니다.

장관 즉 부처의 수장의 도덕성이 부족하다면 누가 그 권위를 인정해주겠나. 또한 깨끗하고 청렴한 인재가 고위직으로 발탁되는것은 부패의 사슬을 끊는데 매우 중요한 길목에 해당한다.

온갖 구설에도 능력이 중요하지 무슨 작은 흠을 가지고 설레발을 치느냐고 오히려 타박했던 사람들은 모두 이 부패의 고리에 한발자국 스스로 담가놓고 있는 사람들이나 다름 없다.

그런 마음이 부패를 만들고, 번지고, 사회를 좀먹게 하는 가장 기본적이고 부패한 마음가짐이기 때문이다. 

박대통령은 좋지 않은 관습에 물들어 그것은 어쩔 수 없었던 일이었노라 거짓부렁을 말하는 자들의 말에 넘어가지 말고 눈과 귀를 열어 다양한 목소리를 들어 보아야 할 것이다.

그런 연후에 인재풀을 새로이 만들어 나가겠다는 원론적인 이야기 보다, 인사청문회를 개선해야겠다는 제도탓 보다 근본적으로는 반쪽 이념만 해바라기 하는 자세를 버려야 할 것이다. 그것은 여당 정치인이었을 때는 가능할지 몰라도 대통령이 극우보수의 성향을 지닌 이들만을 대상으로 인재를 물색한다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굳이 진보세력이 아니더라도 중도의 인재에게라도 눈을 넓히길 바라며 이글을 마친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