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아침 잠에서 깨어 화장실 가서 신문 보는게 매일 반복되는 패턴인데, 금일자 신문을 보고 '참 대단한 이중 잣대 를 들이댄 기사를 참 주구장창 잘도 쓰는 구나' 라는 생각을 했더랬습니다.


 

 "정치색으로 덧칠된 후보들 교육이 정치에 휘둘릴 우려"

'선거변경 방식 한목소리'



재미있는 것은 이러한 기사를 쓰는 사람의 의중이 참으로 간사 하다는 생각이 드는것이 위와같은 제목과 부제를 달아 놓았는데 누구의 한목소리라는 건지 그저 그렇게 몰고 싶은건지...현재 교육감 선거는 교육자치를 실현하기 위해 정당 공천을 배제하고 있는데요. 이것은 정부임명> 간선제> 주민선거> 전국동시 선거의 과정을 거쳐 지금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기사의 내용을 간추리자면

"이원희 서울시교육감 후보와 정진곤 경기도교육감 후보가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런데 이 자리에 한나라당 정두언 임해규 진수희 원유철 의원이 배석했다. 한나라당이 지지하는 교육감 후보라는 인상을 심어주기 위한 의도였다"

이는 민주당도 마찬가지 이고 문제점이 맞습니다. 정당공천 배제하자고 해놓고 떼거리로 우루루 가서 당이 지지하는 듯한 인상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는데에야 정당공천배제 원칙이라는 것은 유명무실 해진 것이 이번 선거에서 드러났던 것이조.

그렇다면 문제점을 해결하는 방식으로 해야 하는데, 보수언론은 해결의지보다는 이전 방식으로 돌아가는 것으로 해답을 찾습니다. 이유는 그들이 원하는 방향이 그러하기 때문입니다.

내놓은 해법은 총 3가지 인데요.

 "정당 공천 허용"
"교육감과 광역단체장 러닝메이트"
"간선제 회귀"


사자비는 이 셋 모두를 반대 합니다. 현재 문제가 되는 부분은 아직 제도가 정착되지 못한 부분이 있기  때문으로 풀이하고 있고, 정당의 입김이 작용하지 않도록 감시를 강화 하여 그들이 직접적인 지원유세를 하는 행위따위를 막아야 할 것입니다.

"직접적인 정당소속 의원들의 성향에 따른 지원유세 금지및 감시강화"
"교육감은 정당공천이 배제되어 기표지 순서에 따라 정당순이 아니라는 것을 보다 널리 홍보 및 제도 정착" -사자비의 해결법

한나라당은 러닝메이트 방식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고 합니다.

한가지 더 재밌는 점은 신문과 인터넷의 차이점이라고나 할까요. 신문은 이러한 기사를 내보낸 후 이어서 아래에 다음과 같은 기사를 연이어 내보내 불안감 조성 및 부정적인 이미지 심기에 나서는데, 참 절묘한 배치라고나 할까요.

 

"불안감 조성은 항상 보수에게 유리한 환경을 제공해준다고 믿는 것, 유리한 환경이 조성되고 나서야 원하는 정책 등에 대한 추진이 원활하기 때문"
 

 "곽노현-시교육청 벌써부터 갈등"

곽 당선자 "추경예산 편성 유보" 요청에 교육청 거부


제목만 보아서는 이런 느낌이 듭니다.

"진보 성향 뽑아 놓으면 매번 이런 기사가 나는것을 보면 괜히 시끄럽게나 하는것 같아"

네. 항상 그렇습니다. 그것도 전방위적으로 항상요. 당장 내일 지구가 무너질 것처럼. 당장 내일 한국 경제가 박살날 것처럼 온사방에 있는 거의 대부분의 신문이 온통 난리 부르스를 추던 참여정부 시절에 비하면 약과입니다만...

언론도 먹고 살기 위해 주목받는 기사를 써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시달린다는 것도 어느저옫까지니나 이해해주는 것이지 도가 넘어가면 눈쌀을 찌푸리지 않을 수가 없겠조.


언론들이여 낚시질도 정도껏 합시다. 언론의 본분까지는 이야기 안할테니 제발~요우옷! 항상 말하지만 까놓고 솔직히 말합시다. 중도의 입장에서 객관적인양 쓰는 글 하나하나가 정치적 색깔을 스스로 입힌 주장에 힘을 싣고 있다는 것을 삼척동자도 알겠구만 뭐 위장전술을 쓴답시고 써봐야 모를 사람이 누가 있다고. 드러내놓고 주장을 펴는게 오히려 떳떳하지 않소

추천글) 4대강 사업, '단계적 축소 해야 하는 이유' http://neblog.com/193 
 

사자비의 추천링크

생애 첫 보험의 시작, 100세 만기 의료실비보험으로 http://neblog.com/132
꼼꼼히 비교해주고 부담없이 무료상담해주는 보험비교사이트 [알아보러가기]


 

  1. 익명
    2010.06.08 11:32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동작구주민
    2010.06.08 12:06 [Edit/Del] [Reply]
    참여정부시절도 그랬지만
    정책을 받쳐주고 지지해주는 곳이 없어서
    그 결과물을 제대로 보지못하는게 안타까울 뿐입니다.

    국민이 뽑아놓은 교육감입니다.
    교육감이 어떻게하나만 볼것 같습니까? 펼칠 수 있게좀 해주세요
    그 정책들 펼치라고 국민이 뽑은 것입니다.
    제발쫌!! 딴지좀 걸지말고요.
    언론이용해서 큰 소리만 나게하고 뭐 제대로 하지도 못하게만 해봐요~
    가만있지 않을테니~~!!!!!

    곽노현 교육감님 파이팅!!!
    (근데 참 인상좋으시네요 ㅋ)
  3. ohtark70
    2010.06.08 13:01 [Edit/Del] [Reply]
    정말 이 쓰레기 조중동 등 보수 언론을 대청소하는 방법이 없을까?
    현재 서서히 대중들에게 외면 받아 쇠락의 길을 걷고 있음에도
    끝까지 그 독을 주변에 뿌리며 우리를 괴롭히는구나.
  4. 2010.06.08 13:04 [Edit/Del] [Reply]
    언론기사 안믿은지 꽤 오래됬네요ㅡㅡ;
  5. 김상민
    2010.06.08 14:41 [Edit/Del] [Reply]
    피식~~~
    아직도 신문및 언론을 믿습니까....
    도대체 이넘의 나라는 믿을만한 언론조차 없으니...뭘 보고 뭘 듣고 어떻게 판단해야 할지 모르겠네요...자라나는 우리 아들은 꽉막힌 언론을 보고 무슨생각을 할지 참담하기만 합니다...
  6. 김상민
    2010.06.08 14:46 [Edit/Del] [Reply]
    아...이런 언론을 믿고 안믿고의 그런 포스팅이 아니었네요...ㅈㅅ
    그냥 언론인들이 바른 목소리를 내고 바른 정신을 가져라는 취지의 글 이군요...
  7. widow7
    2010.06.08 14:49 [Edit/Del] [Reply]
    진보는 정치색이고 보수는 똥색이냐?
  8. 차차차
    2010.06.08 15:04 [Edit/Del] [Reply]
    무상급식 혜택 받고 싶은데..ㅠㅠ 거 사대강 같은 정책은 되고 무상급식은 왜 안되나요 .. 좋은 정책은 할수 있게 해주세여~!!!
    • 2010.06.08 15:07 신고 [Edit/Del]
      4대강 관련해서 '단계적 축소' 제안을 글의 말미에 포스팅한 것을 링크해두었어요. 무상급식은 지자체의 단체자으이 의지가 필요할 것 같군요
  9. 행인 1
    2010.06.08 15:58 [Edit/Del] [Reply]
    안그래도 언론에서 처음부터 교육감이나 교육위원 선거 등을 로또 선거니 하면서 무용지물에다 세금 낭비라고 설레발치던데 걱정이네요. 그런 풀뿌리 선거가 반복되면서 제도적으로 정착이 되어야 하는데 자기네한테 불리하다고 아예 뿌리를 뽑아버리려고 하는군요. 암튼 이번 정권 들어서는 도대체 정치에 관심을 안가질래야 안가질 수가 없네요. 말로는 민주주의 하자는 사람들이 어쩜 그렇게 변칙과 권모술수와 트릭으로만 모든 것을 해결하려 하는지...
  10. 2010.06.08 16:02 [Edit/Del] [Reply]
    생각해볼게 많은 포스팅이네요. 잘 읽고 갑니다.
  11. 익명
    2010.06.08 18:07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2. 익명
    2010.06.08 18:09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3. 정말..
    2010.06.09 00:07 [Edit/Del] [Reply]
    요즘 언론은 언론의 본래 취지를 벗어난 지 오래;; 특히 조중동은 정부 홍보물로 전락한지 오래더군요.. 정말 심각합니다.
    특히 이번 교육감 선거에서 쓴 선거비에 관한 기사를 보고 웃었습니다.
    곽교육감이 37억을 썻다고 제목부터 커다랗게 써놓았더군요. 그 뒤로 남승희 교육감이 18억 권영준 교육감 5억 ..ㅋㅋ 그리고 기사 구석에 이렇게 써있더군요.
    이원희 교육감 후보는 선거비 한정액을 모두 사용했다. 라구요..
    참 다시한번 연합이 찌라시라는 것을 느꼈습니다..
  14. 호랑이
    2010.06.09 00:43 [Edit/Del] [Reply]
    조중동신문 욕하는 사람 이해가 안되네요 한겨레 경향신문들은 진보언론아닌가요 말이좋아 진보지 무조건 반대하고 은근히 사회이간질이나 시키는 언론매체 올바른 언론사인가요 엠비씨방송포함 사람마다생각이 틀린데 누가옳고 잘못을 탓하지말고 자기자신이나 똑바로 합시다
    • 호랑님
      2010.06.09 01:02 [Edit/Del]
      그건조중동에해당하는말입니다
    • 2010.06.09 05:29 신고 [Edit/Del]
      조중동을 선두로 그외 자잘한 언론사들 합치면 한국언론의 뭐 절대다수가 그영향권 아래 있다고 보시면 영향력 면에서 비교할수 없는 차이가 있조. 그런 그들의 무책임한 행동은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15. ESSM MK.Ⅱ
    2010.06.09 01:30 [Edit/Del] [Reply]
    조중동 연합 같은 찌라시.. 보수도 아니고 완전 수구 꼴통 신문들이 그렇죠....
    맨날 저런식으로 플레이해가며 막말 드립을 치고 있는 게 저게 언론이랍니까?
    언론이 중립적인 입장에서 객관적으로 사실을 전달해야지 저런식으로 낚시해서는 안되죠.
    그건 독자들이나 국민들에게 우롱하는 거라고는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그리고 호랑이님, 조중동이 왜서 욕먹는지는 네티즌들의 동향을 좀 더 자세히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그럼 왜 욕을 먹는지 알게 될 겁니다.
  16. wlskrkek
    2010.06.09 02:48 [Edit/Del] [Reply]
    '신문에서 하는 말들은 진실만을 얘기한다'라는 믿음이 나이가 들면서 '신문도 거짓을 말한다'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지역신문도 아닌 메이져신문이 왜이렇게 되었을까요? 땅덩어리도 좁은데 우리나라보다 더 큰 미국 1개 주(州)의 지역신문처럼 세계적으로 존경받는 언론이 나오길 기대하는 건 무리일까요?
  17. 조중동
    2010.06.09 09:42 [Edit/Del] [Reply]
    찌라시의 원조이며 점점 신뢰성을 잃어가는 언론이죠...

    20,30,40대는 조중동의 선동, 왜곡 보도를 보면 웃음만 나온답니다.

    부록으로 뉴데일리 이건 뭐 거론 할 가치가 없고요...
  18. weonsaeng1
    2010.06.09 10:40 [Edit/Del] [Reply]
    조중동을 언론의 전부인양 포괄적으로 쓰지마시길...
  19. 글쎄요..
    2010.06.09 14:42 [Edit/Del] [Reply]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니까요. 조중동도 완벽 중도라고 할순없지만, 한겨레는 더 심하던데..
    골라서 보는거지요. 100% 믿진 않습니다.

    사실 곽 교육감에 투표한사람보다는 보수쪽 교육감에 한표 던진 사람이 더 많다는 사실..
    전 무상급식은 중요한 문제가 아니라고 봅니다.
    문제는 자질없는 선생님들이 버티고 있다는거죠.철밥통..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