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비대위장이자 원내대표는 수년전부터 야권내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 인물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대선 때고 그러했고, 굵직굵직한 일들이 있을 때마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그 이름을 올리며 점차 대중적인 인지도를 넓혀가고 있었다.

그런데 이제 대선주자라고 할 만한 인물들이 대거 이름이 사라지고 나니 박영선 비대위장이 선두에서 경쟁을 벌일 수 있는 조건이 갖춰졌다. 

의원활동에 있어서 늘 수위를 다투는 기록에서 먼저 평가 받을 만 하고, 그외 안정감 있는 언행으로 신뢰를 쌓아 왔으며, 중요한 현안에 있어서 뒤에 숨지 않고 정면에서 부딪혀 왔다는 점에서 또 한번 평가할만 하다.

그러나 굳이 문제점을 지적하자면 그동안 현안에 물러섬이 없이 늘 당당했다지만 선두권에서 대표격으로 활동하진 않았다. 

 새민련의 문제는 박영선 같은 인물이 민심을 얻는 과정을 이끌어 줄 수 없다는 점이다. 그래서 늘 밖으로 나와 어렵게 쌓은 공든탑을 한순간에 무너뜨리기도 한다.

세월호특별법에서 물러설 수 없는 수사권 내어준 박영선,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

박근혜 대통령이 당선된 이후 이명박 정부에서의 일이 야당이 집권했을 경우만큼은 아니어도 이정도로 조용하리라고 예상한 이는 아마 그다지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박근혜 정부는 철저하리만큼 전 정부에 대해 아무런 행동을 하지 않고 있다. 4대강 사업이 실패가 적나라하게 밝혀지고 있는 현재까지도...이는 현 여당이 지지기반에 대한 중요성을 제대로 알기 때문으로 풀이 된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잃어도 될 것고 아닐 것을 구분하지 못했다.

야당의원중 일부에게 수사권은 죽어도 물러설 수 없는 배수의 진과 다름 없다. 그리고 국민 여론 또한 세월호특별법에 대한 거부감을 표하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반대로 물러서선 안된다는 입장을 가진 이들 또한 많다. 그런데 수사권이라는 핵심 쟁점을 아예 처음부터 만들지 않고 특검법으로 갔다면 모를까, 이슈와 쟁점으로 만들어 놓고 물러선다는 것은 야당의 지지가 왜 지금 높지 못한가를 단적으로 증명하는 부분이라고 하겠다.

즉, 정국에 유연하게 대처하되 물러서고 협상해야 하는 부분과 물러서면 안되는 부분을 쟁취하고, 물러설수 없는 부분을 쟁취하기 위한 능력을 보여야 야당에 대한 지지는 회복될 수 있는데, 이점을 모르고서야 세월호, 군대 구타사건등이 터져도 야당에 일절 표로 움직여주지 않는 것이다.

여담이지만,  최근 재보선에서 야당이 패배한 이유를 복잡하게 갖다 붙여가며 해석하는 이들이 보이는데, 실은 그렇게 복잡할 것 없는 일이다. 되도 않는 이유를 들어가며 별 영향 없는 것까지 뜯어 고치려고 하는 시도도 보이는데 그것은 분석 자체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데서 비롯되는 오류투성이 뒷장 대응일 뿐이다.

야당의 패배는 두가지로 귀결해 볼 수 있다. 첫째는 타이밍 싸움이고, 둘째는 니일이 내일로 느껴지게 하는가가 관건이었다. 좀더 상세히 이야기 해보자면,  야당은 세월호 심판론을 들먹일 게 아니라 그것은 어떤 한 부분이자 근거로 다루고 '세월호 사건이 일어나게 하는 그런 행정이면 지역 경제를 살릴 수 있겠느냐 라는 선거홍보를 했어야 했다.' 

우리나라 국민들은 정이 많고 의를 숭상하는 것처럼 생각하기 쉽지만 선거때의 표심만 보자면 오히려 자기 잇속을 더 중요시 여긴다는걸 명확하게 알 수 있다. 의심의 여지 없이...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선거판세 분석에 여러가지 이유가 등장해도 대부분 무시해도 좋다. 그런 분석은 하나마나다나 다름 없고, 설혹 영향이 있다고 해도 '잘 살게 해주겠다' 라는 선거홍보에 비하면 아주 형편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세월호 사고가 발생한 직후의 선거라면 어느정도 영향이 있겠으나 두어달만 지나도 거의 연관성은 떨어지고 대부분 내 지역 경제 살리겠다 라고 하는 주장을 얼마나 더 설득력있게 하는가에 표가 갈리게 된다.

* 참고로 필자가 자주 반복하는 예이자 근거가 있다. 전통적으로 수도권 그 중에서도 서울은 야당지지표가 52:48정도로 우세해왔는데, 과거 이명박서울시장 시절 뉴타운을 추진하고 당시 한나라당 의원들이 대거 뉴타운 공약으로 총선에서 대승을 거둔적이 있었다. 즉, 우리나라 사람들은 떠하나 정의와 신념보다 내손에 떡하나 더 쥐어주겠다는 사람에게 표를 몰아준다. 안타깝지만 이게 현실이다. 어느정도냐하면 세월호가 아니라 그 어떤 이슈로도 지역경제 이슈보다 앞설 수 없다.

세월호특별법에 온힘을 기울이되 선거홍보는 정권심판론에 그칠게 아니라 이런 정부가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겠느냐로 분위기를 만들어야 승리할 수 있었다는 이야기다.

박영선 비대위장은 이런 전략을 수립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 하는데, 오히려 놓치지 말아야할 수사권을 놓치며 지지기반을 스스로 흔들어 놨으니 오랬동안 공들여 쌓아온 탑이 내부에서부터 흔들리게 되었으며, 안그래도 재보선 대패 이후로 흔들리는 야권에 대한 지지마저 덩달하 흔들리게 생겼다. 아직 완전히 종료된 사안은 아니므로 특별법을 어떻게 처리하느냐에 따라 박영선 비대위장 뿐 아니라 새민련에 대한 지지도 역시 큰 영향을 받을 것이란 전망으로 글을 마친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