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그림은 속바지를 착용했다는데 방송사가 굳이 모자이크 처리한 이유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그냥 종편에서 노이즈마케팅을 한 것이조. 그럼에도 굳이 글로 남기는 것은 이러한 행태를 조금은 꼬집어 보기 위해서 입니다. 아! 한가지 이유가 더 있군요. 김그림이 부른 '너밖에없더라' 라는 곡이 너무 좋아 반쯤은 팬이 되었기 때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김그림은 슈퍼스타K 시즌2 출연당시 조금은 이기적으로 비춰질 수 있는 행동으로 많은 사람들이 질타를 받은 바 있습니다. 그러나 차후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고 나름 의미 있는 가수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사람에게는 인연과 운이 중요하긴 한가 봅니다. 김그림에게 전해진 '너박에 없더라'는 그녀의 목소리의 매력을 살리면서 부정적 이미지를 상쇄 시켜주는 긍정적 효과가 있었던 반면, 음악적 성취로는 음원 발매 당시는 괜찮았지만 너무 짧게 끝나면서 화제로까지 이어지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곡이 상당히 좋음에 비해서는 약한 반향이었으니까요. 이는 김그림의 스타성이 살짝 아쉽다는 면과 기획사의 파워문제로 귀결되지만 그럼에도 다른 시즌2의 어떤 참가자보다는 나름대로 의미 있는 행보를 보이고 있는 그녀입니다.

 

 

김그림이 종합편성채널 MBN 에 출연한 것이 그리 맘에 들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해서 억울한 누명을 써서는 아니되겠지요. MBN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충무로 와글와글' 제작진은 김그림이 짧은 치마를 입고 출연한 후 노래를 부르게 되었을때 속에 속바지를 입고 있다는 것을 뻔히 알텐데도 굳이 모자이크 처리를 해서 마치 속바지도 입지 않아 민망한 노출이 있었던 것처럼 악의적으로 꾸몄습니다. 녹화방송의 특성상 절대 모를리가 없는 일을 모자이크 처리해서 김그림을 힘들게 하는 종편에게 화가 치밀어 오릅니다.

종편은 신문에서 하던 행위를 방송에서 그대로 하고 있다.

흔히 조중동과 함께 하는 여러 매체들을 비슷한 보도 행태를 보여왔습니다. 막강한 시장지배력을 바탕으로 하루뒤에 말이 바뀌고 전혀 사실과 다르다는 결과가 나올지라도 일단 터트리고 보는 것인데 고의적이었던 아니었든 오보에 대한 책임을 지는 일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괜히 건들였다가는 더 큰 화를 부를 수 있기 때문에 정정보도까지 요구하는 경우는 찾아보기 어렵다는 이야기입니다.

김그림은

"카메라가 여러 각도로 잡기 때문에 항상 속바지를 착용합니다" 라고 말하면서 "속상하고 맘이 아프네요" 라며 황당하고 어이없는 심정을 전했다고 합니다.

이는 상대적인 약자를 집요하게 공격하여 이득을 취하고자 하는 행위입니다. 강한상대도 무력화 시키는 언론이 약한 상대를 가지고 노이즈마케팅을 하는 것은 여반장일 수 밖에 없조. 이렇게 상대를 요리 하는 능력도 점점 지능화 되어 가고 있습니다. 김그림의 경우 지지해 주는 사람이 적으니 어떤 형태로든 화제만 불러 일으키면 이번 경우도 '속바지 노출도 안되는것 아니냐'는 여론이 더 우세할 수도 있는 문제가 되어 버립니다. 그런데 이런 속바지 노출은 어느정도의 빈도가 있는 일인가 하면 대부분의 걸그룹이 짧은 치마나 바지를 입고 나왔을 때 거의 매번 잠시나마 속바지 노출은 있기 마련이라고 할정도로 흔한일입니다. 물론 좋은 현상은 아닙니다만 김그림만이 유독 따로 질타받을 만한 사안은 아니라는 말입니다.

필자는 연예인들에게 가급적 종편을 선택하지 않기를 권합니다. 상대적 강자와 약자 모두에게 대응방법을 갖고 있는 그들은 필요에 의해 높이고 낮추는 일에 능수능란하기 때문에 한번 엮이면 뒷감당이 어렵기 때문입니다.

그나저나 김그림과 함께 활동하는 이보람, 숙희를 보면 안쓰러운 생각도 듭니다. 난데 없이 이미지를 깍아먹는 기사가 화제가 되어 '우먼파워'그룹 자체를 흔들고 있으니 말이조.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