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만 트랜드가 있는게 아닙니다. 가요도 트랜드가 있조. 후크송에 대한 정의를 복잡하게 내리진 않겠지만 지금 이글에서 이야기 하고자 하는 바와 접목해 이야기 해보자면 가수의 컬러에 맞게 변형되고 진화된 형식이 아니라면 더이상의 경쟁력은 없다 라고 필자는 진단합니다.

이해를 돕기 위해 좋은 예와 나쁜예를 들어 볼까요. 근래 인기가 급상승 중인 시크릿이 '샤이보이'를 들고 나오자 가장 먼저 느낀건 중독성 강한 멜로디+트랜디한 가사로 굉장히 크게 어필할 수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그 이유는 시크릿이 그간 발표한 곡 스타일의 범주 안에서 색다르고 화사하고 개성있게 진화된곡을 탄생시켜 선보였기 때문입니다.  시크릿 뿐 아니라 씨스타의 곡 '니까짓게'를 보면 아이돌계의 심화된 경쟁속에서 자기들만의 컬러를 보컬의 색과 곡의 매치로 찾아 내려고 하는 움직임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필자가 생각하는 가장 이상적인 방향을 정석대로 쫒아 가고 있는 모습입니다. 가수의 보컬과 조화가 이뤄지는 곡를 부르는것 보다 더 나은 선택이 있을까요? 씨스타의 파워풀한 보컬과 내지르는 창법 그리고 시원스런 안무가 잘 어우러져 보기 좋은 이유입니다. (가요차트1위도 되었조)

반면에 의미없는 단어를 나열하고 만 저질 후크송들의 성적과 결과는 어떠했을까요. 가수의 컬러를 살리고 보완하는 성격의 곡이 아닌 그저 만들어진 후크송에 파뭍혀 개성마저 함몰되는 결과를 낳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작년초 티아라가 들고 나와 히트시킨 'Bo peep Bo peep'은 상당히 여러가지 의미를 담고 있는 곡입니다. 상당히 개성강한 스타일의 곡에 깜찍한 안무까지 더해져 상당한 인기를 누리게 되었는데, 전 이곡을 단발성 히트곡으로 분류합니다. 메시지가 전달되지 않는 반복된 단어의 중독성은 그 곡에서 시작되어 그 곡에서 끝나는 트랜드인 것이조. 이 때문에 티아라가 'yayaya'를 들고 나왔을 때 이미 필자는 리뷰를 통해 날카롭게 지적한 바 있습니다. 티아라의 네임벨류로 인해 어느정도의 성적을 거둘지는 몰라도 최상위의 성적은 어려운 이유로 뜻모를 후크송의 한계를 지적해 보았고, 실제 'yayaya'는 많은 논란 끝에 1위 근처에 잠깐 근접하다 수직하락하는 결과를 내고 말았습니다.

[연예가 브리핑] - 티아라 '야야야' 가사 논란, 이트라이브가 안티였나?


달샤벳, 신인이 들고 나온 뜻모를 후크송

티아라의 경우와 비근한 예를 하나만 더 들어 보겠습니다. 레인보우가 작년 'A'라는 곡을 들고 나와 인기를 끌었는데, 가사를 자세히 보면 그다지 가사내용들이 각각의 연결성을 찾기 어렵고 그다지 좋은 가사로 보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나 레인보우라는 걸그룹이 파고든 자기들의 독특한 스타일을 잘 보여줄 수 있는 잘 짜여진 곡이었기에 나름 좋은 반응이 나왔습니다. 후속곡에서는 '마하'처람 빠르게 다가와 달라는 지극히 단순한 메시지만을 나열하고 있지만 레인보우 스타일을 안착시키는 좋은 결과를 내었습니다. 만일 또다시 'A'처럼 의미모를 메시지만 왔다 갔다 하는 곡이었다면 어땠을까요? 이렇게 필자가 보는 가사의 의미는 노래와 안무 보컬까지 모두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로 귀결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달샤벳이라는 갓 데뷔한 신인걸그룹에 대해 필자는 전혀 모릅니다. 그러나 'Supa Dupa Diva'[가사 링크] 라는 의미 모를 곡 제목에 바로 검색에 들어갔고 '과연 그들이군' 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누굴까요? 네. 작곡가그룹 E-Tribe의 곡으로 데뷔한 것입니다. 티아라의 'yayaya'도 그들의 곡이조. 필자는 그들의 작곡 실력 보다는  방향을 잘못 잡은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Supa) Supa-pa Dupa-pa Supa Dupa LaLa
(Dupa) Diva-va Diva-va Supa-Boom Boom Boom Boom
(Diva) Oh Oh-Oh-Oh-Oh Oh-Oh-Oh-Oh
(Diva) Oh Oh-Oh-Oh-Oh Oh-Oh-Oh

움직여 움직여 움직여 너의 몸을 움직여
훔치셔 훔치셔 훔치셔 나의 맘을 훔치셔 - 달샤벳의 'Supa Dupa Diva' 中


 박명수-제시카의 '냉면'이나 소녀시대의 'Gee'를 만든 유명작곡가 '이트라이브'의 곡으로 데뷔하고 싶은 신인들이 많이 있을 것을로 생각되는데, 방향을 잘 못 잡은 곡은 유명작곡가의 곡은 오히려 해가 된다는 것을 지적하고 싶어 이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뜻모를 후크송은 그 가사의 문제처럼 신인그룹의 컬러 마저도 뜻모르게 만들 수 있는 위험성이 아주 크다는 것을 지적하고 싶었습니다. 이러한 곡에서 어떤 보컬의 색을 느낄 수 있고 어떤 개성을 느낄 수 있을까요? 이상적인 경우와 대비해 생각해 보면 아주 문제점이 확연하게 드러나는데, 이글의 처음에 언급한 시크릿의 최신곡 '샤이보이'는 '바람둥이 나쁜남자 보다 차라리 샤이보이가 더 좋다' 라는 단순한 메시지를 흥겨운 멜로디와 시크릿다운 안무로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제목도 가사의 내용을 그대로 전달 받을 수 있고 기억할 수 있게 해줍니다. 아이유의 '좋은날'도 같은 맥락에 소녀의 감성을 잘 표현해 주고 있는 맞춤옷과 같은 곡이조.

신인걸그룹, 튀려다 오히려 개성 뭍히는 '뜻모를 후크송'을 경계하자.

결론입니다. 뜻모를 후크송은 이제 막 데뷔하는 아이돌에게 치명적일 수 있음을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이러한 곡이 바로 아이돌을 비판하는 주된 이유가 될 수 있음도 기억했으면 합니다. 

이분석이 마음에 드시면 추천해주세요!!! ( 아래 viewon 손가락버튼 클릭)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1.01.10 09:05 [Edit/Del] [Reply]
    저도 처음으로 듣는 걸그룹입니다..
    달샤벳....샤벳처럼 부드러운 노래를 부를 것 같은 느낌이네요...
    새로운 한 주...
    힘찬 출발이시고....추위에 건강 유의하세요..
  3. 2011.01.10 09:09 신고 [Edit/Del] [Reply]
    흥미로운 리뷰였습니다.
    달샤벳은 선예랑 닮았다고 해서 주시하고 있는데..
    가수는 노래가 가장 생명이지요,
    외모의 포스는 느꼈는데 앞으로 노래로의 좋은 발전을 기대해봅니다.
  4. 2011.01.10 11:24 [Edit/Del] [Reply]
    아 전 20대지만 정말 과거가 그립습니다. 그 서정적인 가사와 그 가사를 전달해주는 화음들과 화성. 댄스곡도 좋지만 진지한 음악적 고찰이 빠진 음악들을 간접흡연하고 있자니 부스러기만 남고 향수병에 걸려버릴 것 같은 요즘이에요.
  5. 2011.01.10 11:59 신고 [Edit/Del] [Reply]
    오...정말 많은 걸그룹들이 나오네요...
    어떻게 될지 궁금 합니다..!
  6. 2011.01.10 12:48 [Edit/Del] [Reply]
    데뷔곡으로 내놓을때는 뭔가 고심했겠지만...
    사자비님의 날카로운 지적을 간파하고 말았군요^^
  7. 2011.01.10 13:19 [Edit/Del] [Reply]
    그냥 원시인을 타임머신 타고 데려와서 랩하라고 하며 대박날듯
  8. 2011.01.10 14:32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9. 2011.01.10 15:31 [Edit/Del] [Reply]
    신인이 자리를 잡는데는 확실히 시간이 걸리는 것 같아요.
    그래도 예전에 김현정은 신인임에도 한방에 파워를 보여줬었는데 ;
    소녀시대를 생각나게 하는 그룹인 것 같아요 ^^
    좋은글 감사합니다.
  10. 2011.01.10 16:33 [Edit/Del] [Reply]
    음...그래서 요즘 듣는 노래 중에 가사를 이해를 못하는 노래들이 많았군요.
    시대 흐름에 따라 뜻모를 후크송이 많이 나오는 군요...
    기억에 남지 않고, 잠시 인기를 누리다 사라지는 요즘 노래들 인 것 같습니다.
    분석 잘 읽었습니다.^^
  11. 행인
    2011.01.10 20:36 [Edit/Del] [Reply]
    그래도 신인이면 어쩔수 없이 대세를 따라는 후크송을 통해 이름을 알려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였군요 글 잘봤습니다
  12. 2011.01.10 20:41 [Edit/Del] [Reply]
    저런 그룹도 처음 보지만, 정말 이해가 않되는 노래들이 요새 많아요;;
  13. 2011.01.10 23:06 [Edit/Del] [Reply]
    정말 노래도 듣기 전에 접하는 그룹이네요. ^^;;;

    암튼 인사가 좀 늦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14. 2011.01.10 23:25 [Edit/Del] [Reply]
    가수는 정말 가창력으로 승부를 해야지 어디...
    기계같은데 의지해서...ㅋㅋ 그리고 정말 가수인지 댄서인지
    모를 그룹도 많다는...쩝...
  15. 2011.01.11 16:24 [Edit/Del] [Reply]
    진짜 후크송이 너무 심하게 판치는 것 같아서 싫어요ㅠㅠ
    알지도 못할 가사들은 왜 이렇게 많은지..^^;;
  16. 한심한그룹
    2011.01.12 15:18 [Edit/Del] [Reply]
    아무리 걸그룹이 데세라고 해도 뭐 하나 기존 그룹과 차별되는 점도 없는 급조된 것 같은 이런 그룹이 기획사 백으로 화면을 채우는 현실이 참 한심스럽네요. 달샤벳이란 이름도 이미 어린이 동화로 나온 이름이라 저자분께서 저작권 문제를 지적하시는 것 같던데. 개념없는 이런 기획사는 좀 맞아야 합니다.
  17. ㅇㅅ.ㅇ
    2011.01.12 18:09 [Edit/Del] [Reply]
    BGGG도 중독성은 강하기는 했지만 그안의 가사를 보면 메세지가 담겨져 있어서 중국인두명있네 뭐네 하면서 욕을 듣던 신인에서 걸그룹 1군안에 거의 포함되다 싶은 걸그룹으로 컸죠.
  18. 절대공감
    2011.01.14 00:37 [Edit/Del] [Reply]
    저는 이런 뜻모를 쓰레기곡이 방송에 나온다는거 자체가 이해가 안됩니다. 처음에 신인그룹이라고 해서 바로 노래를 들었는데 참아주기 어려운 곡이더군요. 정말 듣기 싫고 짜증나는곡인데도 중독성이 강한건지 계속 뇌리를 맴도네요. 슈파파~ 슈파파 디바바 오오오 하는 것만 계속 맴돌고 가사따윈 전혀 모르겠습니다.
  19. 2011.01.24 00:46 [Edit/Del] [Reply]
    중독성있는 노래들이 길거리에서도 틀기도 좋으니 어디가든 들리는거고 팬이든 안티든 이름 알리는게 우선이었던거 같은 느낌 솔직히 타이틀은 화면 없으면 별로 다른곡이나 타이틀 연주곡이 훨씬 좋더군요
  20. 라이언
    2011.03.20 02:14 [Edit/Del] [Reply]
    노래가 좋다. 착착 감긴다. 역시 이트라이브다.
    지나친 트집이다. 일단 사람의 관심을 끌고부터 봐야한다. 선플이던 악플이던 관심이 중요하다.
    이 글의 작자는 이상주의적이다. 세상이 그렇게만 흘러가면 얼마나 좋을까?
    정신차려라. 욕을 먹더라도 관심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잊혀지는 것은 버려지는 것보다 못하다.
    달샤벳 화이팅!
  21. 어떤사람
    2011.08.28 23:21 [Edit/Del] [Reply]
    평소에 제가 하던 생각과 같은 생각을 가진분이 계신 다니 너무 반갑네요ㅋㅋㅋ 저는 특히 F(x)노래를 들을때 가사가 참 의미 없다고 생각을 많이 했답니다. F(x)를 싫어한다는건 아니구요. 최신곡을 좋아해서 자주 따라부르면서도 이게 뭔소리지...생각을 했어요. 부르면서도 어이가 없어요. 이런작사가들도 저작권료를 받아먹나요? 아무리 후크송이라도 내용이 있고 전개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