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소셜 네트워크'는 현재 가장 빠른 속도로 전세계 인터넷 시장을 점령해 가고 있는 페이스북이라는 서비스를 다루고 있는 영화입니다. 올해 이 영화가 개봉되고 난 이후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던 이유는 세계인구 5억 명 이상이 가입해 있다는 서비스가 어떻게 해서 기획되고 만들어 졌는가를 다루 었기 때문일텐데요. 영화는 이에 대해 다루고 있습니다.

2010년 올해 26세의 최연소 억만장자인 마크 주커버그의 이야기를 다룬 이 영화 '소셜네트워크'는 하버드대학에 진학한 괴짜이자 천재인 두 신입생이 각각 하버드내 유력 클럽에 관심을 가지게 되면서 시작하게 됩니다.

여자친구 에리카로부터 차인 마크는 홧김에 여자기숙사들의 전산망을 해킹하여 사진을 모으고 친구의 도움을 얻어 여자들의 얼굴순위를 매기는 웹사이트를 하루만에 만들고 서비스하여 단숨에 2만2천명이라는 순간 유입자수를 기록하게 되고, 동시에 자신의 블로그에 여자친구 비난을 적는 찌질한 행동을 합니다. 이후 하버드 내 서버가 마비가 되고 문제가 되자 징계까지 먹게 된 마크 주커버그. 이 소식을 들은 윙클보스 형제는 신입생들의 선망의 대상인 비밀클럽 이야기로 마크의 관심을 끌고 아지트에 데리고 가서는 자신들이 준비해왔던 '하버드 커넥션' 관련 아이디어를 건네며 프로그래밍 해줄 것을 요청하게 됩니다.

마크는 윙클보스 형제의 아이디어에서 착안하여 하버드 내의 인맥 교류 사이트 '페이스북'을 혼자 힘으로 개발해 나가고 윙클보스 형제는 자신들의 의뢰 한 사이트를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착각하여 수십통의 이메일을 통해 진척 상황을 체크하지만 마크는 이를 외면하다 페이스북이 오픈되고 승승장구하게 되자 이에 격분한 윙클보스 형제에게 아이디어 도용에 관한 혐의로 소송을 당하게 됩니다.


천재의 무서운 집념

절친인 에두아르도로 부터 처음에는 천달러, 나중에는 만팔천 달러까지 지원받으며 7:3으로 지분을 나누고 무서운 속도로 웹사이트 프로그램을 코딩해 나가던 마크. 사이트 오픈 이후에는 냅스터의 창시자 '숀'이 페이스북의 마력에 이끌려 만남을 요청해 오자 선뜻 만나 참여케하지만 에두아르도는 마크의 집념과 무섭게 질주하는 페이스북의 발전 속도를 따라 잡지 못하고 공동창업자라는 명분에 집착하는 행동을 보이며 '숀'의 참여마저도 거북하게 여기게 됩니다.

영화가 강조하는 내용 중 하나는 바로 마크의 큰 이상에 대한 것인데요. 하버드대학으로 부터 시작해 여러 대학으로 차츰 영역을 넓혀가며 가입자수가 7만오천에 이르렀을 때부터 에두아르도는 광고주 섭외를 시작하고 15만을 넘어 무서운 속도로 성장해 나가는 동안 눈앞의 수익을 만들어 나가려 하지만 마크의 생각은 다릅니다. 페이스북을 긍지 있는 사이트로 만들기 원하고 절친이 더 큰 미래를 함께 보길 원합니다.

인터넷과 IT에 관심이 있던 분들이라면 기억하실만한 음원공유 프로그램 냅스터. 소리바다가 한창 국내에서 논란거리가 되고 있을 때 냅스터는 전세계에 충격을 주고 있던 프로그램이었고, 거대 다국적 음반회사들의 골칫거리기도 했습니다. 냅스터 개발자 숀이 페이스북의 개발과 발전에 동참하였다는 것을 영화를 통해 알게 되었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FRANKFURT, GERMANY - DECEMBER 08:  Bradford Duea, President of 'Napster' speaks during a news conference on December 8, 2005 in Frankfurt, Germany. The U.S. internet music-swapping service 'Napster' launches in Germany.  (Photo by Ralph Orlowski/Getty Images)

아무튼 '숀'은 마크의 이상과 같이 작은 이익에 연연하지 않고 큰 이상을 갖을 것을 이야기 하고 마크는 이런 '숀'과 더불어 능력있는 프로그래머들을 계속해서 늘려 나가며 페이스북의 서비스 영역을 늘려나가더니 결국 각 대학으로 한정짓지 않고 완전한 오픈을 하게 됩니다. 결국 영화 '소셜네트워크'에서의 숀은 마크의 이상을 구체화 하는데 도움을 주다 나중에는 문란한 생활이 문제가 되어 '팽' 당하고 맙니다.

에두아르도는 눈앞의 작은 이상과 공동창업자라는 명분에의 집착, 숀은 마크와의 이상은 같되 이상에 집중하지 못하고 개인적인 사생활에 발목이 잡히는 등 페이스북의 성공에의 과정속에 한 부분으로 남게 되는 신세가 되고 말조.

- 숀은 페이스북의 7%의 지분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억만장자
- 에두아르도의 윙클보스 형제의 소송은 2004년 시작되어 2008년 에두아르도는 비공개 된 합의금을, 윙클보스 형제는 7500만달러의 합의금을 챙기고 소송은 마무리 되었다고 합니다.
- 현재 300억달러 이상의 가치로 평가받는 다는 페이스북은 상장되지 않고 있고 마크주커버그는 비상장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영화는 이에 대해 돈을 쫒지 않는 그의 태도에 대해서도 다루고 있다. [관련기사보기]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이라면 헤이전 연인 에리카에게 거대하게 성장한 페이스북의 창시자인 마크가 친구신청을 하는 마지막 장면이었습니다. 이 한장면으로 인해 조금은 심심할 뻔 했던 결말이 여운이 남게 되었거든요.

페이스북과 한국의 인터넷 서비스

이 영화를 우연치 않게 보게 되면서 왜 이영화를 놓치게 되었을까 라는 생각을 해보았고, 블로그 포스팅을 통해 늦었지만 다시 한번 나누고 싶었습니다. 특히 블로그를 운영중인 블로거라면 앞으로 소셜네트워크의 발전에 가장 많은 관심을 가진 부류일 것이고, 이 영화는 그런 우리들에게 많은 점을 시사해주고 있는 영화입니다.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멀리보고 달려나가는 마크의 이야기. 그리고 미국의 엔젤투자를 통해 아이디어가 큰 성공으로 이어지는 과정은 꽤나 흥미롭기도 했지만 한국의 인터넷 서비스들과 비교되어 씁쓸한 생각이 들게 하기도 했습니다.

페이스북 이전에 마이스페이스 나 한국의 아이러브스쿨, 그리고 싸이 미니홈피 등 많은 앞서간 서비스들이 우물안에 머물며 정체되어 갔던데 반해 페이스북의 눈부신 성장은 무엇보다 창의적인 마인드로 사용자의 니즈를정확히 파악하고 유저중심의 환경을 제공해주며 트위터와 마찬가지로 적극적인 개방정책이 낳은 결과물일 것입니다. (여기서 말하는 개방은 페이스북의 기본성격과 다른 것으로 트위터 및 각종 부가서비스들과의 유기적인 연동을 말합니다)

아직 못보신 블로거 분들이 있다면 혹은 페이스북의 소셜네트워크 혁명에 관심이 있다면 한번 보실것을 추천하며 글 마칩니다.

  1. 2010.12.15 12:52 [Edit/Del] [Reply]
    저도 이 영화 너무 재미있게 봤어요.
    시간이 금방 지나가던데요.^^
    특히 저스틴 팀버레이크 연기 잘하더군요.ㅎㅎ
    저도 강력 추천합니다.
  2. 대빵
    2010.12.15 12:52 [Edit/Del] [Reply]
    멋지고 정성스런 글로 영화 한 편을 봅니다.
    블로그 하면서 많은 것을 배웁니다.

    트위터가 뭔지도 몰랐는데 트위터를 하고, 페이스북도 알아가고 있습니다.
    하나씩 알아가면 갈수록 블로그의 매력에 빠져 듭니다.

    좋은 영화 소개 감사드립니다.
    기회되면 한 번 보겠습니다.
  3. 2010.12.15 13:02 [Edit/Del] [Reply]
    보고 싶었는데 아직 못 봤네요.
    사자비님의 상세한 영화 리뷰를 보니 더 보고 싶어지네요~
    앞으로 소셜 네트워크시대를 준비하려면 꼭 보고 영감을 얻어야 겠네요.
    추운데 감기 조심하세요~~^^
  4. 2010.12.15 13:04 [Edit/Del] [Reply]
    우리나라도 잘 할 수 있었는데 참 아쉬운 부분입니다
    천재도 중요하지만 그 천재성을 이끌 기업이나 철학이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5. HS다비드
    2010.12.15 13:13 [Edit/Del] [Reply]
    이 영화를 보지 못하고 보내버린게 정말 아쉽습니다..ㅠㅠ
  6. 2010.12.15 13:31 [Edit/Del] [Reply]
    실화를 바탕으로하는 영화이군요...
    정말 대단한 청년입니다.
    대단한 청년이 큰 이상을 펼칠 수 있게 해준 기반도 부럽구요.
    한번 보겠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7. 2010.12.15 15:01 [Edit/Del] [Reply]
    그렇지않아도 이제 페이스북을 시작해서 궁금했었는데....
    한번 시간내서 봐야겠네요~
    잘보고갑니다.
  8. 2010.12.15 15:35 신고 [Edit/Del] [Reply]
    저도 올 연말에 볼 영화가 스카이라인과 이 영화랍니다.
    리뷰 잘 보고 갈께요^^
  9. 2010.12.15 15:52 [Edit/Del] [Reply]
    한 번 봐야지? 해놓고 바쁘단 핑계로 아직까지 못 보고 있네요. 사자비님 추천이라 왠지 꼭 봐야할 것 같은 데요? ^^ 리뷰 감사합니다.
  10. 2010.12.15 16:07 [Edit/Del] [Reply]
    저도 이번기회에 한번 봐야되겠는데요? ㅎ
  11. 2010.12.15 16:12 [Edit/Del] [Reply]
    아~소셜네트워크...이 영화 좋다고 말하시는 분들 많더군요~!!!
    사자비님의 추천이니...저도 꼬~옥 보도록 해야겠습니다!!!
    날씨가 많이 춥네요...감기 조심하세요~
  12. 2010.12.15 16:49 [Edit/Del] [Reply]
    개인적으로도 보고 싶어하는 영화입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13. 2010.12.15 18:25 [Edit/Del] [Reply]
    꼭 보겠습니다.^^
  14. 2010.12.15 20:29 [Edit/Del] [Reply]
    칼촌댁님 댓글을 보니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출연하나 보네요.
    이렇게 추천하시는 영화니 한 번 봐야겠네요.
  15. babyface
    2010.12.15 22:45 [Edit/Del] [Reply]
    흠..거창한 제목과는 달리 ..영화 후기인가요??

    차이점이 뭘까 혼자 생각하면서 끝까지 읽었는데 영화감상평이라고 밖엔..ㅜㅜ
  16. 2010.12.15 23:07 [Edit/Del] [Reply]
    블로그를 제작하는 업체에 스탭으로써... 이 영화를 보며 참 많은 걸 느꼈습니다..
  17. Charlotte
    2010.12.16 12:38 [Edit/Del] [Reply]
    저와 영화를 본 느낌이 많이 다르네요.
    마크는 5억명의 온라인 친구를 가졌지만, 정작 현실에서 그를 응원해주고 함께 해 줄 친구는 없었습니다. 단기적인 이익에 집착하지 말라며 에두아르도의 광고 제안을 거절하고, 그를 내치며 엔젤투자를 이끌어낸 덕분에 더욱 큰 규모로 양질의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지금의 페이스북은 마크가 원했던 모습이 아닙니다. 화면의 3분의 1이 광고로 채워져 있거든요. 어마어마한 기업가치를 평가받는 회사를 만들어냈지만, 철저히 그 안에서 고독하게 내버려진 마크 주커버그가 상당히 부각되는 영화였어요. 지저분한 소송을 거치며 외로이 싸우고 있는 마크가 불쌍하다고 느낀 부분은 별로 없었어요. "아이디어가 중요하냐, 그것을 현실과시킨 기술이 중요하냐"에서 현실은 후자에 손을 들어주더군요. 회사의 이미지 타격을 우려하여 합의해 준 것에 불과하니까요.
  18. 정육점사장
    2010.12.22 19:40 [Edit/Del] [Reply]
    글쎄 무슨 말씀을 하실려 하는지 장황하게 서술만 해놓으시고 제목에서 언급한내용에 대해서는 끝에 짤막하게 써놓으셨네요..대체 무슨말을 전하려고 하셨었나요?

    이전 아이러브스쿨이나 싸이월드같은 경우 폐쇄적 운영이 아니라 이익을 창출하기 위해 갖은 스킨음악등을 넣다보니 정작 중요한 커뮤니케이션을 놓쳐서 그리 되었다고 말씀해주실려고 하신건가요??
    아니면 페이스북처럼 글로벌한 마케팅을 놓쳐서 싸이월드가 그랬다는건지요..

    보면서 대체. 어떤말씀을 전달하실건지...주요 내용을 심오하게 말씀해 주셨으면 좋았을 텐데..라고 생각나게 하네요..

    아이러브스쿨,싸이월드는 왜 페이스북보다 먼저 나왔으나 발전하지 못했나? 그이유를 모르셨던건가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