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하는 아이돌, 심상찮은 변화의 바람이 분다.

최근들어 한국만의 차별화된 아이돌문화의 진화가 감지되고 있다. TV를 켜기만 하면 드라마, 예능, 가요프로 등 안보이는 곳을 찾기가 더 어려워진 아이돌그룹 소속 멤버들의 개별활동으로 이제는 대세에 순응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의외의 곳에서 변화가 일어나고 있음을 느끼게 되었다.

걸스데이 '잘해줘봐야' 반전의 종결자

필자가 일전에 크게 비판한 걸그룹 중 하나인 걸스데이는 데뷔곡 '갸우뚱'으로 노래면 노래 안무면 안무 모두가 어설프다는 생각을 갖게 하였고 걸그룹 홍수속에 그저 그렇게 나왔다 사라지고 말 것으로 예측하였는데 최근 '반전돌'이라는 별명까지 얻어가며 가요팬들의 예측을 완전히 뒤집는 신곡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필자가 가장 애용하는 연예인들 인기의 척도 중 하나가 플갤(디씨인사이드 플래쉬갤러리)이나 다음톡방에서의 반응인데 여기서는 호평을 받고 있는지 아닌지는 좋은 평가를 직접 내리거나 하는 것을 보는게 아니라 주제로 다루어 지는가를 보면 알기 쉽다. 예전 같으면 걸스데이의 신곡은 주제로 다루어지지도 않을 만큼 외면받았을 것이다. 그만큼 괜찮은 곡을 들고 나와 제대로 된 반전을 보여주었다.

아이돌그룹은 노래와 퍼포먼스가 부분부분 매치가 잘되어 하나가 된 느낌이 들어야 좋고 곡을 만들때 부터 안무에 대해 고려해가며 만드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런데 댄스퍼포먼스에 치중하여 가사를 쓰게 되면 문장으로서의 완전성을 갖지 못하여 대체 무슨 소리를 하고 있는가 라는 생각을 하게 한다. 이 부분의 완성도가 높으면 시청자들은 자기도 모르게 편하게 노래를 듣고 춤을 보게 되는 것이다.


걸스데이 잘해줘봐야 [보러가기]

걸스데이의 이번 반전은 노래, 패션, 댄스 모든면에서 드랜드를 쫒는 입장에서 자신들의 색깔을 찾아 트랜드의 중심에 한발자국 다가섰기에 필자는 이를 두고 '진화했다'라고 표현하는 것이다.

에프엑스, 루나의 가창력 폭발

걸스데이에 이어 에프엑스의 루나 그리고 앞으로 다룰 몇가지 근거는 이 글을 쓰게 된 원동력이 되었는데 이 중 가요팬들의 즐겨 찾는 여러 게시판에 단골손님으로 등장하는 동영상이 있으니 바로 에프엑스 멤버 루나가 모 케이블방송에서 부른 Bring me to life 라는 곡의 라이브 영상이다. 원곡을 능가하는 가창력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영상인 만큼 추천하는 바이다.



Bring me to life 영상 [ 보러가기

이 밖에도 현재 한국 아이돌의 대표주자로 손꼽히고 있는 소녀시대의 태연의 경우에도 각종 라디오 프로그램이나 음악프로에서 가창력을 뽐낸 적이 있는데 태연과 같은 아이돌 그룹내 보컬담당의 경우 그룹의 성패를 좌지우지할 정도로 중요한 위치를 갖는다. 

일본의 아이돌과 대비되어

일전에도 한번 언급한 적이 있지만 한국의 아이돌 문화는 전반적으로 일본의 전철을 상당수 그대로 따라가고 있다. 하지만 시기와 조건이 다르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중국이 경제대국으로 부상하기 전 일본이 홀로 아시아의 경제부국으로 절대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을 때만 해도 전 아시아권에서 홍콩과 더불어 가장 막강한 문화적 영향력을 가지고 있었지만 그들이 과거 침략사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 점은 아시아권의 많은 대중문화를 소비하는 사람들에게 근본적인 심리적 저항으로 작용하게 하였고 이러한 측면에서 한류의 비상은 일본과 다른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필자가 굳이 낯간지럽게 아이돌 문화를 언급하고 평하는 시간을 갖는 것은 결코 한때 흘러가는 트랜드로 끝날 것이 아닌 한국 대중문화의 중심코드로 이어질 공산이 크고 아이돌 문화가 나아갈 방향을 제대로 잡아 가는게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필자가 가장 우려하는 것은 일본의 AKB48과 같은 시스템의 아이돌 그룹이다. 현재 일본 아이돌 문화의 최종 정점이라고 할 수 있는 이들의 활동은 한마디로 눈요기로는 좋으나 음악산업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지극히 지양해야할 방향이고 이러한 방향으로 한국의 아이돌 문화가 흘러갈까 걱정 되는 대표적인 사례이다. 너무나 확고히 굳어진 시스템 하에서 가수는 소모품이 되어 쓰다 버리는 경우가 올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면 끔찍하기까지 한데 국내 대형기획사들이 이러한 방향으로 흘러가지 않길 희망해 본다.

아이유, 이미 진화되어 활동하는 신세대 아이돌

불과 몇년전까지만해도 일본의 대표 아이돌이었던 마츠우라아야의 경우에 '반전'은 없었다. 심지어 '보아'와 함께 출연한 방송프로에서 나눈 대화에서 '아티스트'로의 길을 고민하고 보아를 부러워 하는 것을 본적이 있는데 그녀가 자기만의 색깔을 갖춘 성숙한 음악적 변신을 택하면서 인기는 하락세를 겪게 된다.

일본의 대표아이돌로 군림하며 각종 CF와 드라마 등에 출연하며 인기 정상을 차지하고 있던 국민아이돌 조차 시스템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는 모습은 우리도 이러한 좋지 않은 선례를 따라가는게 아닌가 하는 우려를 하게 하였는데 근래 한국의 아이돌은 일본과는 차별화된 흐름을 보이는 듯 하여 매우 반갑지 않을 수 없다. 여기서 필자는 마츠우라 아야와 대비되는 가수로 아이유를 이야기 하지 않을 수 없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된 엠넷의 슈퍼스타K 시즌2의 우승자인 허각과 DJ DOC의 '나이런 사람이야'라는 곡을 통해 '생목소리에 대한 갈증'을 확인했다며 'RIGHT NOW"를 들고 나온 '싸이'까지 이제는 슬슬 단순한 춤과 퍼포먼스로 대중을 유혹하는 아이돌그룹은 경쟁력이 줄어들고 보다 차별화된 음악이라는 본래의 경쟁력이 다시 각광 받는 시대로 접어 들고 있는게 아닐까 생각해 보게하는 조짐이 보이고 있다. 

이러한 측면에서 아이유는 성공모델로 먼저 안착한 적지 않은 의미를 갖는 가수다. 아이유와 같은 좋은 선례가 있어야 기획사들도 이러한 모델을 벤치마킹하여 또 다른 형태의 긍정적인 가수를 발굴하고 배출하게 되니까.

맺음말

 이글을 쓰게 된 이유는 바로 가장 처음에 언급한 '걸스데이'라는 걸그룹 중에서도 가장 후발주자가 생각지도 못한 반전을 일으킨데 있다. 솔직히 전혀 기대하지 않았고 심지어는 걸그룹 열풍의 희생양으로 금새 잊혀지고 말 것이라는 생각까지 하고 있었다. 이 때문에 많은 가요팬들은 이들이 전혀 다른 모습으로 재등장하자 '반전'이라며 환호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한가지 염려스러운 것은 아이돌문화가 바람직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 것과는 별개로 음악적 편식은 조심해야 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다양한 대중음악의 장르를 아이돌 내에서 찾고자 하는 시도를 들 수 있다.

최근 뮤즈의 콘서트 영상을 보면서 한국의 대중음악계가 이대로 흘러간다면 영원희 저런 뮤지션은 배출되기 어렵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 씁쓸하였다. 하지만 변화는 우리가 만들어 나가는 것이고 결코 희망이 없다고 생각지 않는다. 대형기획사와 가수와 팬이 잘 어우러져 보다 긍정적이고 발전적인 방향으로 한국의 음악이 발전해 갔으면 하는 희망을 이야기 하며 글 마친다.


필자의 트위터 : http://twitter.com/sazavy (4천팔로 돌파 했어요. 축하해주세요^^)
@ 이 글이 마음에 드시면 아래 손바닥 클릭으로 추천해주세요
.

  1. 2010.11.13 11:44 [Edit/Del] [Reply]
    으응?? 걸스데이라는 그림이 또 새로 나왔나요??

    요새 하도 많은 그룹들이 나와서 헷갈려요~+_+
  2. 2010.11.13 11:51 [Edit/Del] [Reply]
    사자비 님!

    잘 지내셨지요
    세미나 모임이후
    우리들...
    주위 친구 블로그님들에게 전파
    첫 발 내 딛는 과정 힘들어도
    그것은 우리 자신들 것 아닐까해요
    아직 가입 안했더군요
    저도 스크린으로 보긴 했어도 물어 가입을 했어요
    우리 스텐바이 맴버들이 같이해야...
    ww.blonet.net = 블로넷
    감기조심하세요

    행복은 곁에 있어요
    아름다운
    사랑으로...
  3. 2010.11.13 11:54 [Edit/Del] [Reply]
    요즘 어느 가수가 어느 소속인지 마구마구 헷갈리고 있습니다.
    개별활동이 많아져서 더 그런 것 같아요. ^^;
    • 2010.11.13 12:35 신고 [Edit/Del]
      전 대중문화를 조금더 적극적으로 받아들이는 편인데도 아직 햇갈리는 아이돌이 좀 있긴해요. 막상 걸스데이 리뷰를 써놓고도 이름도 잘 모르조.ㅎㅎ 다만 민아정도만 압니다. ㅎㅎ
  4. 2010.11.13 12:35 신고 [Edit/Del] [Reply]
    이런 글이 베스트에 가야 하는데 말이죠^^;;
    • 2010.11.13 12:47 신고 [Edit/Del]
      ㅎㅎ 갈 확율을 제 스스로 깎아 먹었어요. 좀 늦게 리뷰를 올렸으니 말이조. 때를 못맞췄으니 어쩔 수 없조.ㅎㅎ (늦잠이 웬수.ㅜ.ㅜ)
  5. 2010.11.13 12:45 [Edit/Del] [Reply]
    제가 아무래도 걸 그룹들을 잘 구분 못하는 타입이긴 한대요..
    반절돌이라는 평을 들을 정도면
    뭔가 매력적인 자신들만의 색을 찾으려나 보군요.
  6. 2010.11.13 13:06 [Edit/Del] [Reply]
    진리의 아이유!! 정말 통키타 치면서 노래부르는 모습이 너무 예뻐요^^;

    사자비님 좋은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7. 2010.11.13 15:04 [Edit/Del] [Reply]
    의미있는 글입니다.
    걸그룹이 워낙 많아서 좀 난해하지만
    개인적으로 걸그룹이 나오면 눈여겨 보는 편인데
    걸스데이라는 걸그룹은 생소하네요.
    글 잘 보고 갑니다.
    기온이 많이 떨어 졌습니다.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유의하시구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8. 2010.11.13 15:05 [Edit/Del] [Reply]
    저도 며칠전, 싸이 RIGHT NOW를 보면서, 싸이만의 개성을 충분히 느꼈습니다.
    차별화된 음악, 자신만의 색깔있는 음악이 오래 살아남을 수 있을 것 같네요..
  9. 2010.11.13 15:36 신고 [Edit/Del] [Reply]
    요즘은 뭐 상업 아이돌들이 하두 많아서... 가요 싫어하고 안 듣는편인데..
    원래 이런 말을 쓰려고 한 게 아닌데..ㅋㅋ 하는 분야가 워낙 음악이다보니,;;
    에프엑스 루나가 부른 bring me to life는 원곡에 비해 상당히 힘이 떨어지네요. 또 악기 비중 낮추고 보컬만 비중높이는 나라는 우리나라 말고는 찾아보기 힘듭니다. 악기 소리도 잘 안들리고 베이스 소리는 묻혀서 거의 들리지도 않는군요.. 보컬 목소리도 너무 얇아서 파워가 떨어지고, 기타 톤도 에바네센스의 기타 테리 발사모보다 헤비함이 상당히 떨어지지만...
    그래도 우리나라에서 이런 곡을 소화해서 불렀다는 게 상당히 놀랍습니다...
  10. 2010.11.14 08:08 [Edit/Del] [Reply]
    잘보고 갑니다. ^^
  11. 나자리노
    2010.11.14 21:10 [Edit/Del] [Reply]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태연은 제외하고
    루나와 아이유양 그리고 송지은 양은 가창력이 우월하다고 느꼈습니다
    아참 그리고 포미닛에 허가윤이란 멤버 만만찮은 가창력을 지녔던데요?
    그러나 이런 가창력의 소유자들도
    대형 기휙사 가수들에게 또는 음원 챠트에서 등수에 올랐던 그룹 멤베에게
    이름이 묻히게됩니다
    이것이 안타까운 현실이지요
    이번 슈스케를 보고 많은것을 느꼈는데 우리나라 음악 수준이
    한단계 업 될려면 외적인 면보다 내적인 면을 주요시 하는 그런 풍토가 와야지 않겠나 싶습니다
    솔직히 지금 우리나라 음악 수준이 예전 70년대 보다도 뒤처져 있습니다
    이런식으로 나가다가는 우물안 개구리 못 면하니 음악인들 자성의 노력을 해야겠지요.
  12. 2010.11.14 21:33 [Edit/Del] [Reply]
    걸스데이 무대를 티브로 어제인가 처음 봤는데 그런대로 괜찮더군요
    차별화는 덜 된 것 같더군요
  13. 2010.11.15 13:18 [Edit/Del] [Reply]
    걸스데이 이름은 들어봤는데 ㅎㅎ
    요새 너무 많은 걸그룹이 나와서 얼굴 기억하기도 이젠 벅차네요
    하지만 좋은 음악으로 승부를 걸어야 하는 사실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14. 2010.11.15 15:23 [Edit/Del] [Reply]
    걸그룹 다음의 트렌드가 슬슬 궁금해 지기 시작합니다. 예측할 수는 없는거겠죠. "알면 기획사 사장하지!!!" 라는...
  15. 2010.11.15 19:44 [Edit/Del] [Reply]
    하하...저두 위의 아이엠피터님 처럼...
    요즘 제방이 터진 것 처럼 쏟아져 나오는 걸 그룹들이 너무 나도 많아서
    누가 누구 인지를 도저히 기억을 못한다는...
    게다가 노래도 그노래가 그노래 같아서...가수인지 댄싱그룹인지도 헤갈릴때가 있다는 ㅋㅋ
  16. Nameless
    2010.11.21 16:11 [Edit/Del] [Reply]
    걸스데이는 사실 꽃다발이라는 예능프로그램에서 처음 보게 되었는데,
    몇 일전 우연히 KBS음악프로그램에서 라이브를 하는 모습을 봤는데 상당한 실력이더라구요.
    저도 깜짝 놀랐습니다. 기존 아이돌들이 예쁘게는 부를 줄 아는데 힘있게는 부르지 못하던데
    민아양은 파워도 괜찮더군요.. ㅎㅎ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