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대표 국민MC라고 하면 유재석, 강호동, 이경규 정도 를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으시겠지요. 그런데 최근에 '강심장'은 점점 초심을 잃고 다른 일반적인 예능프로와 차별화되는 점이 없는 프로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이번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편에서 아리따운 신민아씨에 집중 포커스를 맞춰 드라마의 여주인공을 띄워주는게 방송의 내용을 온통 채우고 있었는데요. 이러한 방송의 장단점을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집중 홍보 대상이 되었던 신민아씨는 예능프로에 자주 얼굴을 비치거나 하지 않았다는 점과 잠재된 지지 성향의 팬들이 상당히 많다는 점 등이 어우러져 식상할 뻔 했던 여러 진행상 무리수가 있음에도 기대 이상의 재미를 주었습니다. 그런데 이게 꼭 모든 시청자들이 그런게 아니어서 오글거리는 느낌이 한계에 이르면 즐겁게 바라보기보다 짜증을 내고 채널을 돌리는 사람도 있고, 견디고 보기는 하지만 왜 내가 보던 강심장과 지금의 강심장이 다르지? 하며 속으로 의문을 품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2AM의 인기스타 임슬옹이 신민아씨의 10년넘은 오랜팬임을 자청하면서도 이상형으로 바라보았다고 고백하는 장면까지는 괜찮았습니다. 제 경우 아닌척 아닌척 하면서 간접적으로 홍보 하는 것 보다는 대놓고 솔직하게 말하는 것을 좋아해서 '드라마홍보'임을 직접적으로 알리고 있는 이번 회차의 '제목'에 그다지 거부감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승기와 임슬옹의 대결 구도로 몰고 가더니 '신민아의 이상형 월드컵' 을 진행하는 단계까지 가자 순간 짜증이 몰려 오면서 이런생각이 들었습니다.

"요즘 강심장 뿐 아니라 많은 예능들이 수위조절 및 타임라인 조절에 실패하고 있구나. 송해씨가 이야기 했던 시청자들의 눈으로 바라보라는 말을 이들에게 해 주고 싶구나"

어짜피 예능 프로그램은 공익성을 겸비하면 좋고 감동과 교훈이 담기면 더욱 좋습니다만, 그것은 필수가 아니고 부가적인 것이며 기본은 그저 '뜨형' 처럼 재미만 주면 그만이기는 합니다. 그러나 대한민국 MC계의 쌍벽을 이루고 있다고 하는 강호동의 프로그램이 단순히 말초적이고 순간적인 재미만을 보여준다면 왠지 슬픈 일일듯 합니다.

오세정씨나 박수진씨는 그저 이야기 환기용으로 써먹는다는 느낌이 강할 정도로 상대적으로 매우 낮은 비중을 차지하여 무안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강하게 들었고, 여러모로 상황이 좋지 않다 보니 정주리의 몸을 던지는 개그도 눈에 조금 밟히더군요.

사자비가 강심장을 보게 된 이유

제가 강심장을 보게 된 이유는 별다른 이유가 따로 있는 것은 아닙니다. 순간 말초적인 재미를 주는 프로라면 현재 얼마든지 있지만 토크 버라이어티 쇼로서의 재미와 더불어 스타라는 한 인간의 진솔한 이야기를 종종 들어 볼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두어달전이던가 기억은 정확하지 않지만 '오정해'씨가 출연하여 스승님에 대한 이야기를 하였을 때 오정해씨와 함께 같이 울고 있는 내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눈물은 내가 살아온 삶을 반추할 수 있는 계기도 제공해 주는 소중한 경험이었습니다.

항상 매 회 마다 감동을 줘야 한다는 강박감을 주기 위해서 이러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강심장이 왜 강심장이 되었는지를 기억하고 초심을 잃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강호동씨의 진행 또한 '이승기'가 있음으로 인해 적절한 수위에서 멈추고 또한 진행상 과도하지 않게 조절이 가능하면서도 순간순간 시청자들의 말초신경을 자극 할 줄 아는 능력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를 한마디로 정의하면 "눈쌀 찌푸리기 직전까지는 빅재미를 준다" 정도로 표현할 수 있겠습니다. 그런데 수위를 넘어가 눈쌀을 찌푸리는 단계를 넘어서면 막장으로 들어서는 것입니다.

강호동은 놀러와 300회 특집 편 자체와 그 게스트였던 전설의3인방에게 배우자

강호동씨의 여러 프로그램에서 자주 문제가 발생하는 것을 보았을때 각 프로그램 특성도 그렇지만 기본적으로 강호동씨 개인이 조금더 초심으로 방송에 임해야 할 듯 합니다. 그리고 제작진 측에서 일방적으로 컨셉을 정하고 대본대로 해야 한다는 압력이 있을 수 있지만 강호동쯤 되는 사람이라면 적절히 유연하게 대처 했어야 합니다.

놀러와 300회 특집을 직접 보신분들이라면 공감 하실 겁니다. 평생을 방송인으로 살기 위해 노력했던 그 땀과 눈물이 전설의 MC 송해, 이상벽, 이 상용 씨를 있게 해주었고 "시청자들이 주인" 이라는 초심을 항상 잊지 말라는 참 진한 메시지를 전해 주었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자리를 마련한 <유재석-김원희>에게도 호평이 이어진것은 어찌 보면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점점더 극과 극으로 치닫는 유재석, 강호동의 다른 스타일이 이번 방송처럼 크게 와닿은 적은 처음이었던듯 합니다. 강심장이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웃음과 감동이 함께 하는 프로그램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글이 마음에 드시면 아래 "손바닥(추천), 구독(+)를 눌러주세요

  1. 최정
    2010.08.04 09:01 [Edit/Del] [Reply]
    정말 보면서 신민아의 신민아에 의한 신민아를 위한 방송을 보는듯한.
    다른사람들은 다 들러리인듯 ㅎㅎ
  2. 2010.08.04 09:33 [Edit/Del] [Reply]
    어제 강심장 못봣는데 여기저기서 혹평이네요.^^
  3. 2010.08.04 09:34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2010.08.04 11:10 [Edit/Del] [Reply]
    음 저는 강심장은 보지 못했는데...
    놀러와 300회 특집은 정말 감동을 주더라구요
    사실 출연자들을 보고는 안보려다고 그냥 본거지만...^^
  5. 2010.08.04 13:52 [Edit/Del] [Reply]
    한때 놀러와도 자사 드라마 홍보용으로 배우분들 출연한적 있었죠... 거의 특집으로...
    과거에 거침없이 하이킥 홍보한답시고 2주나 연속 방송했던데...
    그래도 지금은 그때비해 많이 나아진듯...
    • 2010.08.04 13:58 [Edit/Del]
      놀러와는 하이킥출연자들로만 구성된 방송이었습니다. 어제 강심장은 나머지 15~16명의 게스트를 속된말로 개무시하면서 드라마 홍보를 시켜준거구요.(과연 그 15명의 게스트분들의 팬들은 어떤 심정으로 강심장을 봤을까요?)

      재미있어서 분량이 늘어나는건 시청자입장에선 오히려 즐거운일이지만, 재미도 없는데 오로지 드라마홍보하겠다고 다른 게스트까지 죽이면서 몰아가기식 진행을 하니 욕을 먹는겁니다.

      비교할껄 합시다. 아예 틀린문제를 가져다 붙여서 비난하는데 쓰는건 보기않좋습니다.
  6. 기분이 참...~
    2010.08.04 17:58 [Edit/Del] [Reply]
    프로그램의 다양성이지 님이 뭔데 배우라 말고 인가요? 님은 놀러와를 보고
    감동 받으신 모양인데..그렇지 않는 사람들도 있다라는..담부터 놀러와 칭찬만 하세요.
    설사 이해되는 부분이 있더라도 제목부터가 참 오지랖에 기고만장스런 표현이라는 겁니다..
    • 초심을 조금 잃긴 했죠
      2010.08.04 18:36 [Edit/Del]
      강심장은 작가나 pd의 역량이 좀...ㅜㅜ 암튼 두 엠씨의 능력이
      아깝고 안타깝긴 하네요. 저도 놀러와는 보지 않아도
      그래도 강심장은 매주 챙겨 보게 되더라구요.^^
      전처럼 다양한 게스트에 감동적인 이야기들도 다시 접할 수있음 좋겠네요.
    • 오십보 백보
      2010.08.04 20:45 [Edit/Del]
      이번 특집때 게스트 함 잘모셨던 모양이지요~ㅋ 다 그렇고 그런 예능이지 그때그때 모양세가 좀 달라는 질뿐..
    • '-';;저도 기분이 참 안좋네요
      2010.08.24 06:07 [Edit/Del]
      다들 자신의 의견을 차분히 설명하는 댓글에 되는대로 쓰셔서 읽는 저도 기분이 참...~
  7. \\\
    2010.08.04 18:10 [Edit/Del] [Reply]
    초심같은건 없고 원래 막장아니였나요???
  8. 어라라.
    2010.08.08 15:30 [Edit/Del] [Reply]
    원래 막장인거같든데 ㅋㅋㅋㅋㅋ 이번에 신민아씨 안티 늘면 어뜩하누.. 왠지 신민아씨한테 피해가 갈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9. 나도@
    2010.08.10 23:00 [Edit/Del] [Reply]
    뭐 강심장은 예전부터 대박스타 한명 나오면 그 스타에게만 초점이 매우 많이 갔죠..

    뭐 기억나는거라면... 비. 그리고.. 아 기억안남 ㅋ. 어쨋거나.

    그리고 뭐 예능이 원래 그렇기는 하지만 전 특기가요라든가 말도안돼는
    강호동군의 연예인들의 사랑이야기로 끌어들이는거라든가.. 그런것좀 적당히 작작하고

    그냥 연예인 토크쇼로 후딱들어가서 했으면하는데.. 초기의 강심장은 1부만 햇는데
    요즘엔 무조건 1,2부를 하니..

    난 솔직히 무한도전이나 라스가 재밋던데... 님은 어떠십니까?
  10. 특기가요는 왜?
    2011.01.15 00:16 [Edit/Del] [Reply]
    윗분 [나도@] 님 Reply : 슈퍼주니어 팬입니다. 열심히 하는 특기가요는 굳이 왜 거론하시는지요? 방송국 스탭분들께 칭찬받는 성실한 세분입니다. 무엇보다도 웃음을 드리기위해 밤낮 가리지않고 아이디어 구상 및 여러가지 방송에 필요한 영상수집등.. 심지어는 어떤 스탭분께서 이특은 무대 뒤에서도 스탭들이 하는 궃은일을 도와준다며.. 연예인이 그렇게 몸을 아끼지 않는걸 보니 마음이 아프셨다고 하셨다는군요. 물론 님께서 특기가요를 직접적으로 욕하시진 않으셨지만요, 혹시라도 안좋게 생각하신다면 제 글을 보고 생각좀 달리 하셨으면 좋겠네요. 혹시라도 기분이 나쁘셨다면 지우겠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