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 근래 가요계에 뚜렸한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는것은 바로 걸그룹이 활동이 현저하게 줄어 들었다는 것인데요. 그나마 신인그룹이라고 할 수 있는 씨스타나 이제 데뷔한 지 얼마 안된 미쓰에이, 걸스데이와 그나마 인지도가 있는 그룹으로는 4minate 정도가 활동중입니다.

걸그룹을 포함한 아이돌 그룹 전체적으로만 보아도 마찬가지인데요. 대표 남자아이돌 그룹인 슈퍼주니어가 뮤뱅1위 한지 일주일만에 태양(빅뱅)에게 일위 자리를 내주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번 슈퍼주니어의 <너같은 사람 또 없어>라는 곡이 꽤 괜찮았기에 인기가 한동안 이어질 것이라 보았는데요. 태양의 신곡 파워가 보통이 아닌 모양입니다. 컴백한지 몇일 되지도 않아 일위를 차지 했으니 말입니다.

참조포스트)
뮤직뱅크 지나(G.NA), 안뜨면 오히려 이상한 이유
걸그룹 선호현상이 불러온 부작용 5가지
태양의 신곡과 변진섭의 '희망사항' 비교분석


7월16일자 뮤직뱅크 출연가수들의 면면을 보면
<TEEN TOP,주석,G.NA,오로라,J2,Girl's Day,대국남아,장윤정,블랙펄,슈프림팀,ZE:A,노라조,Sistar,나르샤,miss A,4minate,태양,손담비,슈퍼주니어>

최근에 많은 화제가 되고 있는 냐르샤나 손담비 태양등의 네임벨류가 이중에서도 돋보이는것은 솔로가수들의 전성시대가 오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게 합니다. 게다가 원더걸스의 유빈, 씨크릿의 전효성, 애프터스쿨의 유이 와 함께 데뷔를 앞두고 해체 되었던 오소녀의 리더였던 지나(G.NA)까지 <꺼져줄게 잘살아>로 데뷔하며 솔로가수 대열에 합류하고 있고, 방송에는 나오지 않았지만 간미연이 <미쳐가>로 인기 몰이중에 있습니다. 그리고 조만간 돌아올 현존 최고의 아이돌 <보아>까지...

이미 많은 확고한 팬층을 확보하고 있는 기존 걸그룹들은 복귀 시점을 잡는데 골치가 아플 것입니다. 새로 등장하는 그룹들의 경쟁력이 만만치 않아 컴백에 대한 부담이 적지 않게 있는데다가 톱그룹 사이에서도 서로간에 컴백 타이밍이 겹치면 손해이기 쉽상인 때문이조. 차라리 신인그룹들이야 이런 상황은 물만난 고기처럼 모처럼 주목받을 절호의 기회 이므로 앞뒤 가리지 않고 열심히 할 수 나 있겠지만 인기라는 것도 사회생활처럼 위로 올라가면 갈수록 부담은 더욱 커져가게 마련이고 지켜내기란 더욱 힘들 뿐입니다.

 

아이돌 그룹의 멤버들의 개별활동 강화, 승자독식의 시대 온다.

다들 아시다 시피 현재 한국의 아이돌그룹은 포화상태를 넘어 아주 끝장나게 넘쳐나는 중입니다. 그러므로 기존에도 힘들었던 각 그룹의 멤버 개개인의 홍보는 더욱 어려워 졌습니다. 그래도 얼마전까지는 멤버 중 하나가 뜨면 몇개월의 텀을 두고 다른 멤버가 다른 방송에 기용되는 순차적인 전략을 사용할 정도는 되었지만 이제는 완전히 승자독식의 시대로 가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방송출연 기회를 잡는 것은 점점 힘들어 지는게 요즘 두드러지게 보이는 현상입니다. 그나마 소녀시대나 원더걸스 카라 2ne1정도 까지는 이미 멤버개개인의 홍보가 끝난 마당이라 승자의 대열에 끼어 있다고는 하지만 신인그룹들은 거의 기회자체를 잡는거 자체가 쉽지 않은 일입니다. 

TV외에도 아이돌의 홍보방법 중 하나인 라디오프로만 해도 이미 신세대를 타겟으로 한 시간대의 프로는 기존 인기그룹의 멤버들이 DJ를 맡아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신동,박규리의 <심심타파>를 즐겨 듣고 있습니다) 이렇듯 기존에 먼저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는 아이돌 그룹의 멤버 개개인의 개별활동은 더더욱 강화 될 것이고 그러한 틈바구니를 뚫고 새로운 그룹의 멤버가 끼어들기는 점점 더 힘들어질 것입니다.

 

  불과 두어달전까지 활발하게 활동하다 조금은 불명예스럽게 활동을 중단한 이효리, 컴백곡 '눈물아 안녕'으로 반향을 일으키고 '터치미'로 활동하다 다시 '눈물아안녕'을 부르며 활동을 중단한 아이비는 근래 뮤지컬 <키스미케이트>로 다시 화려하게 돌아왔습니다. 그리고...세븐과 보아가 돌아옵니다.

태풍의 핵이 될 보아가 해외에서 그간 어떻게 활동했는가를 알아보았는데요

2010년 4월에 보아는 IDENTITY라는 라이브 콘서트를 여는등 여전히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최근 7집앨범에서는 자신이 작사작곡한 4곡과 가사를 쓴3곡을 더해 앨범프로듀싱까지 해내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국내 보아팬들 사이에서는 네코러브라는 곡이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더군요.

이제 아이돌 그룹은 포화상태입니다. 이제 그 틀에 너무 안주하려다 낭패를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제가 최근에 데뷔무대를 보고 혹평을 했던 미쓰에이(보면 볼수록 괜찮더군요 GG) 처럼 실력파 그룹정도는 되야 무슨 명함이라도 내밀 수 있겠습니다.

- 사자비의 글은 Twitter를 통해서 구독하실수 있습니다. http://twitter.com/sazavy

 글이 마음에 드시면 아래 "손가락(추천), 구독(+)를 눌러주시면 힘이 됩니다

  1. 2010.07.17 06:35 [Edit/Del] [Reply]
    그룹은 외모위주지요.
    솔로는 가창력이 있어야 하니까 당연한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2. 최정
    2010.07.17 07:02 [Edit/Del] [Reply]
    이글 대박 공감하고 갑니다. 베스트 꼭 되시기를..

    그리고 메인노출도 되기를 바랍니다^^ 좋은주말 되세요
  3. 2010.07.17 09:06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조금은 더 분석적으로 접근하길
    2010.07.17 12:03 [Edit/Del] [Reply]
    과연 솔로시대가 왔나요?

    필자께서 그룹이 질리신 모양인데, 실제 시장에서는 솔로가 힘을 기대만큼 못쓰고 있다는 게 맞습니다. 나르샤야 그룹의 일원으로서 유닛활동으로 봐야하고, 이효리, 손담비는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에다가 표절등으로 불명예스러운 지저분함만 남았죠.

    TOP도 태양도 어차피 One Of BigBang일뿐입니다. 늘 지드래곤과 함께 하고 있고, VIP의 막강한 지원을 받을 뿐.

    세븐이나 보아는 어차피 해외진출이 잘 안되니 국내에서라도 간만헤 활동해보자는 것일뿐 이를 솔로시대로 보는 건 무리입니다.

    지금의 상황은 솔로시대라기 보다 아이돌그룹들 중 B급이나 C급이 주로 활동하는 시기라고 보는 게 맞죠.

    어차피 원더걸스, 소녀시대라는 2대 S급 대표 걸그룹은 해외로 향하고 있고, 동방신기는 와해되었고, 2PM은 일종의 휴식기라고 볼 수 있습니다. 빅뱅은 솔로유닛활동 중이며, 2NE1은 신보를 준비 중이죠.

    그외 브아걸은 쉬고 있고 카라는 일본행...

    나머지 걸그룹들은? 어차피 원래부터 이 정도 수준의 그룹들이었습니다. f(x), 포미닛,애프터스쿨은 물론이고 시스타, 걸스데이등은 앞으로도 비전이 별로 안보입니다. 혹 예능에 몇몇 멤버가 나와서 인기를 좀 끌면 애프터스쿨 근처까지는 가려나요?

    그나마 미쓰에이가 이 어려운 상황에서 정말 놀라운 선전을 하고 있는 셈이지요. 사람들은 흔히 이런 걸 두고 대박신인이라고 하는 데요...

    결론은 말이죠...

    솔로시대, 그룹시대의 문제가 아니고, 정말 실력과 전략이 제대로 된 사람이 몇명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그룹이 주춤해 보인다는 겁니다.

    솔직히, 최근 나온 그룹들 중 제대로 된 그룹이 있나요? 시스타? 노래를 들어보면 딱 B급이라는 걸 알 수 있지요. 성적역시 B급에 걸맞는 성적.

    걸스데이는 병신돌,품바돌이라는 희안한 별명을 얻을 정도로 처참한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시장을 보는 눈과 개인의 차향을 잘 구별하는 법을 연구했으면 하네요.
    • 사자비
      2010.07.17 13:22 [Edit/Del]
      말이 어 다르고 아 다르다고 좀 이상하게 말씀하시는군요. 제가 가장 싫어하는게 훈계조의 말투인데...딱 그짝이군요. 블로깅의 생리를 모르시니 제목에 대한 시비를 거시는것이고, 내용상 분석은 님의 말씀이 누구의 공감을 얻고 있는건지 저도 잘 모르겠군요? 객관적이라는 자신이 있으니 주장하시는 거겠지만 제가 볼때는 근시안적인 발언에 불과하시네요. 어짜피 트랜드는 돌고 도는 것이고 지금은 탑으로 분류가 되어도 언제 어느때 추락할지 모르는게 연예계입니다. f(x)가 처음에는 어땠는지나 아시고 이런 말을? 올해 평가가 아주 다르고, 카라나 2ne1 이상이 될지도 모르는겁니다. 대중은 쉽게 질리고 새로운 것을 찾게 마련인데, 마치 자신의 생각이 정딥인양 훈계 하시는데..훗..참..생각이 참 짧으시네요. 근래의 트랜드는 짧게 짧게 오고 가고 하는 것이고 전 그런것을 그때그때 집어 낼 뿐입니다. 한때 솔로가수들이 좀 성행을 하는건 다음 트랜드 이전에 잠깐 있는 것이 뿐이다? 대중문화는 그날그날이 다른겁니다. 뭘 알고 말슴하셔야지;;ㅉㅉ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