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 생활을 하며 소통의 즐거움을 느낀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처음에는 몰랐다. 하루 방문객이 백명만 되어도 감직덕지하던 때 "TV보다 김연아CF 보고 놀란 이유" 라는 글로 베스트뷰의 첫 스타트를 끊으면서 본격적인 블로깅 생활을 시작하게 되었는데, 일방적으로 인기 블로거들의 글을 구독하기만 했던 내게도 구독자가 하나둘 늘어나자 왠지 뿌듯한 마음이 들었다.

스킨을 다듬고 인기블로거의 블로그를 들락날락하며 연구도 하고 하며 한달이 넘는 기간을 보냈는데, 매우 느린 슽로우 스타트였던듯 싶다. 여하간 내글이 베스트에 자주 올라가면서 부터는 문득 이웃블로거가 되신 분들의 포스트도 눈에 띄기 시작하는게 아닌가. 그리고 견해가 다른 글이 쏙쏙 눈에 들어왔다. 그렇게 한두달을 보내면서 이웃분들의 글을 찬찬히 살펴보자 한두 이웃이 아니라 많은 이웃이 견해가 한참 많은 견해차이가 보이는 글이 계속해 보이는 것이었다.

사실 난 남의 글에 트랙백을 잘 걸지 않는다. 작은 차이가 큰 차이를 만들어 낼만큼 하루의 시작이 중요하다면 트랙백 역시 무시할 수 없는 요소지만 그보다 신경써야할 부분들이 더 많기 때문이다. 그런데 문득 이웃분중에 한분이 내 글에 트랙백을 거는것 역시 신경이 쓰이기 시작했다. 내가 트랙백을 거는 경우는 초반 반응이 시원찮을때 뿐이었고 그다지 반응도 하지 않고 있었을 때였다.

그런데 이러한 생각은 나만 하고 있던게 아니었던 모양이다. 이웃분들 중에서도 역시 같은 생각을 해왓던 분들이 있었던 것이다. 이웃분 중에 한분이 내 글에 트랙백을 걸려다가 견해가 다른 부분 때문에 망설인다는 말을 해오자 나는 망설임 없이 답변해 주었다.

이웃분들의 소중한 견해, 무한 환영합니다.


"견해가 다르다고 망설이지 마세요. 전 무조건 환영합니다"

사람마다의 생각의 다름을 인정치 못하는건 '정치권' 의 행태면 충분하지 않을까. 견해가 달라도 충분히 상대방의 글을 꼼꼼하고 세심하고 읽어볼 자세가 우리 블로거들은 있지 않은가. 그렇다면 무엇을 망설일까.

얼마전 '손담비'의 컴백무대에 대한 내 글의 평가는 비교적 칭찬에 가까웠는데 이웃분 들 다수가 혹평을 하였다. 그리고 그분들의 글이 반응이 더 좋았다. 이때 난 억울하거나 하지 않았다.  그러나 나는 부럽기는 하였다. 그렇게 그분들의 글을 보면서 같은 사안을 접해도 이렇게 다른 견해가 있구나 하는것을 매번 느끼며 한수 배우고는 한다. 견해를 나누는 과정속에서 내가 부족한 점을 깨닫게 되는 것이다.

이웃은 든든한 우군,  고맙고 감사합니다.

 이웃이라고 해서 무조건적인 우군은 아니다. 그들 역시 관심을 가진 글이어먄 클릭을 하게 된다. 하지만 추천의확율은 매우 다르다고 할 수 있다. 글이 마음에 들 경우 이웃으로 등록된 이의 글은 추천에 손이 가는게 인지상정이라는 것이다.

나는 트위터나 올포스트, 레뷰, 프레스블로그, 피드버너, 올릅르고, 블로그 코리아 등등 많은 프로그램과 연동하여 내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데, 때로 정성들여 쓴 글이 네티즌들의 시선을 끌지 못하고 있을때도 이웃분들이 읽어주고 댓글 하나라도 달아주면 그것만으로도 고맙고 감사하게 생각하게 된다. 글이 주목받지 못하는 것만큼 블로거에게 있어 슬픈일은 없을 것이다. 그런 상황에서 댓글 한번이라도 남겨주며 반응을 보여주는 이웃이 보인다면 솔직하게 감격적이라고까지 말할 수 있다.

종종 주요 이슈에서 이웃과 글의 부딪히는 경우가 생기고는 하는데, 이때 나는 이웃분들의 글을 더욱 자세히 살펴본다. 중복된 점은 없는지 부터 배울 점은 무엇이 있을까 하며 찾아 보는 것이다. 앞으로도 블로거 생활을 하는 내내 이웃분들이 있어 든든할 것을 생각하니 기쁘기 한량 없다. 고맙고 감사한다.

"소중한 이웃분들 건강하시고 좋은 하루 되십시요"

- 사자비의 글은 Twitter를 통해서 구독하실수 있습니다. http://twitter.com/sazavy
- 글이 마음에 드시면 아래 '가락 은 추천, +는 구독' 눌러주시면 글쓴이의 힘이 됩니다

 사자비의 추천포스트  
 '담다디'의 그녀, 한국의 대중음악 이상은편
생활속 블로거 이야기 "이웃분들 감사합니다"
걸그룹 선호현상이 불러온 부작용 5가지
파워타임 청취자 입장에서 본 최화정 논란
태양의 신곡과 변진섭의 '희망사항' 비교분석
티아라닷컴 중징계, 다른 연예인쇼핑몰은?
제빵왕 김탁구, 유진-주원의 삼각구도 걱정된다
 영국과 일본이 일제고사를 포기한 까닭은?
런닝맨, 공감도 케릭터도 신선함도 없었다.
'제빵왕 김탁구'가 무림고수와 닮은점 5가지
뮤직뱅크, 여왕 '손담비'의 컴백이 충격적인 이유
'김탁구'의 옥의티, 대저택을 맘대로 들락날락?
강심장, 깜짝 프로포즈한 신동이 대견한 이유
무릎팍도사, 강타가 빅뱅을 부러워 한 이유

  1. 2010.07.12 10:37 [Edit/Del] [Reply]
    항상 글 잘 읽고 있습니다.
  2. 2010.07.12 10:47 [Edit/Del] [Reply]
    저도 블로그를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았는데..
    정말이웃들이 소중하더라구요 ㅋㅋ
    가끔 저와 다른 견해를 가진 이웃이 필요한 것도 당연하구요 ㅋ
  3. 2010.07.12 10:51 [Edit/Del] [Reply]
    저도 사자비님같이 훌륭한 필력을 가진 분이 이웃이라 좋습니다^^
  4. 2010.07.12 11:12 [Edit/Del] [Reply]
    항상 사자비님의 포스팅을 넘 즐겁게 읽고 있습니다.
    올포스트,트위터,다음에서 만나는 사자비님
    앞으로 좋은 포스팅 많이 많이 올려주시길...
  5. 2010.07.12 13:25 [Edit/Del] [Reply]
    멋진 사자비님.
    파이팅입니다.~~
  6. 2010.07.14 09:14 신고 [Edit/Del] [Reply]
    이웃, 사자비님 좋은하루 되세요 ^^
  7. 2010.07.14 10:19 신고 [Edit/Del] [Reply]
    항상 잘 읽고 있습니다.
  8. 2010.07.14 16:17 [Edit/Del] [Reply]
    저도 이웃이 되고 싶습니다. 그래서 구독신청하구요. 내용도 너무 좋으셔서 추천도 합니다. ^^
    그리고 시간 괜찮으시다면 제 블로그에도 한번 들려주세요.
    제 블로그는 수익 100% 공개하는 블로그입니다.
    이번에 대출포스팅 시 나오는 수익을 공개했으니 한번 보시고 마음에 들면 추천 한번 부탁드립니다.
    접속자가 별로 없으니 힘들게 작성해도 읽어보시는 분이 없으시네요. ㅜㅜ
    앞으로 보험이나 구글애드센스등 기타 수익에 대해서 전부 공개할 예정이니 이와 관련해서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감사합니다. ^^
  9. 2010.07.17 12:00 [Edit/Del] [Reply]
    트랙백..정말 친한 분들이 아니면..망설여지죠^^..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행복하시고 건강한 주말 되세요^^/
  10. 2010.07.17 12:22 [Edit/Del] [Reply]
    블로그를 하다 보면 항상 내 의견과 같은 분들만
    있는 건 아니더라구요. 그런데 나와 맞지 않은 분들의
    의견을 듣다 보면 내 생각이 바뀔 때도 있고 사고가
    확장되는 걸 경험 할 때가 있습니다. 그게 바로 웹2.0의
    힘 아닐까요..
  11. 2010.07.17 13:41 [Edit/Del] [Reply]
    축하드립니다. 저도 이웃블로거에게 늘 감사하면서 지낸답니다.
  12. 2010.07.18 23:12 [Edit/Del] [Reply]
    저도 트랙백은 환영입니다 ^^
    다만... 뭐 심하게 이상한 글만 아니면요 ㅋㅋㅋ
    어차피 전 여행 블로거라서 같은 장소에 관련된 트랙백이 많이 걸리지요
  13. 2012.12.31 07:52 [Edit/Del] [Reply]
    이후로 성폭력 피해에 대한 상담, 지원 활동과 성폭력의 원인 및 대책에 대한 연구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