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의 공수를 조율한 실리축구와 네델란드의 토탈축구가 맞붙은 한판은 초반 브라질이 선제 골을 넣으면서 승세를 잡아 가는 듯 했습니다. 역대 이 두나라 대표팀의 경기는 항상 치열했고 반칙도 많았으며 골 득실도 박빙을 이루었으니 이번경기도 기대 하는 분들이 많았을 것입니다. 게다가 역대 최강이라는(매번 브라질에 붙는 수식어) 둥가 감독의 브라질팀은 화려한 개인기가 조직력안에 녹아 있아 있고 그로 인해 완벽한 팀이라는 평가마저 받고 있는 실정이었조.

스포츠 경기는 뭐니 뭐니해도 결과로 말하는 것이니만큼 역대 월드컵에서 이미 증명해보인 브라질에 전세계 축구팬들의 마음이 조금은 더 기울어져 있었을 것입니다. 네델란드는 심지어 국가관이 있느냐 라는 말까지 들어야 할 정도로 객관적으로 평가되는 전력에 비해 그동안 성적이 저조 하였으니 의례 이번에도 "한건할까? 아니야 이번에도 역시.." 이런 식으로 반응이 갈라졌지 않았나 싶습니다.

승부를 가르는 듯 했던 호비뉴의 첫골

 

초반 팽팽한 접전이 벌어지는 듯 하였으나 전반10분경 호비뉴가 깊숙이 침투하여 중앙으로 오는 볼을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자 승기는 브라질에 기우는 듯 하였습니다. 이때부터 둥가 감독의 용병술은 지키는 와중에 기회를 엿보아 속공으로 가는 전략을 취하게 됩니다.

실상 이러한 전술은 아무팀나 되는 것이 아니고 공간패스와 개인기가 뛰어나야 가능 한 것으로 대체적으로 수비진에서 공을 가지고 공격작업을 느슨하게 펼치는 듯 하면서 한골을 빼았긴 네델란드의 다급한 심리를 이용하고 기회를 엿보다 긴 패스로 공간을 침투하여 브라질이 자랑하는 막강 삼각편대에 골이 연결이 되면 순간적으로 엄청난 순발력과 센스로 골 문앞을 위협하게 됩니다.  이러한 방식은 화려한 개인기에 의존해 경기하던 지난날과는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굳이 해설자가 해설을 해주지 않아도 그냥 눈에 보이던 수비 진형에서의 지연전술과 긴패스로 인한 공간침투는 계속해서 같은 패턴으로 반복되었기 때문이조. 화려한 쌈바 축구가 실리로 변했던 것입니다.

브라질은 :  호비뉴-알베스-카카-파비아누가 막강 화력의 편대를 구성.
네덜란드 :  카윗-로벤-슈나이더-반 페르시가 토탈축구의 공격진을 완성.

한골을 내준 네델란드였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열심히  하다 전반 17분 경 세트피스 상황에서 반페르시에게 닿은 기회가 실패하면서 무언가 불안한 마음이 들게 하였습니다.  어딘지 모르게 네달란드의 공격이 버거워 보이는 상황은 이때부터 눈에 띄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브라질이 심리전으로 위와 같은 실리축구를 구사하며 심리적으로 압박하자 네델란드는 나오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 25분경에는 코너킥 찬스에서 흘러 나온 공을 얻은 알베스 선수 찰듯 찰듯 하다 좋은 위치에 있던 주앙에게 골이 갔으나 공이 뜨고 맙니다.
  • 27분 반칙. 네델란드의 진여에서의 반칙 .프리킥 뜬것을 파비아누 헤딩해보았지만 공이 뜨고 맙니다.
  • 카카의 멋진 슈팅 29분경

추가 득점은 못하였지만 모두 같은 방식으로 역습을 노린 공격이었습니다. 게다가 삼각편대가 수비벽을 허무는 능력을 가지고 있어서 위력적이었습니다. 전반 41분경 카카는 엄청난 골키핑 능력을 과시하며 넘어지고 일어서는 과정을 거치면서도 앞뒤로 수비가 에워싼 것을 뚫고 가며 골을 놓치지 않다가 패스까지 해버리더군요.


분위기 쇄신하고 후반에 들어선 네델란드, 말그대로 토탈 축구를 선보이다.

브라질이 2선을 두텁게 하고 파상적으로 공격해 오는 네델란드 선수들을 막았으나 하프타임때 무슨 각오라도 했는지 무겁게 느껴지던 네델란드 선수들의 움직임이 활발해졌습니다. 후반 7분 네덜란드의 스네이더가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린 것이 브라질의 멜로의 머리에 스치면서 골대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멜로의 자책골로 분위기는 네덜라드가 가져가게 됩니다.

멜루의 자책골과 반칙, 패색이 짙어지다.

네델란드의 만회골이 있었지만 브라질도 역시 지지 않고 나름대로 재차 골을 노리고 있던 와중에 멜루의 반칙이 일어납니다. 11:10의 상황이 되자 브라질은 공격적으로 전술적인 변화를 주었고 수비라인도 전진배치 시킵니다.

+ 멜루의 반칙은 좋지 않은 수비 습관 때문으로 풀이 됩니다. 100% 고의적은 아닌듯 합니다만  공격수를 거칠게 밀어내는 과정에서 상대방에 대한 부상 염려를 염두에 두고 하였다면 발로 밟게 되는 동작으로까지는 이어지지 않았을 것인데 그렇지 못한 관계로 관성적으로 아르연 로번을 밟아버리게 되어 즉각 레드카드를 받는 이번 경기 최악의 실수를 해버린 것입니다.*


그러나 이미 숫적 열세가 된 브라질은 심리적으로 불안해진 상태가 되었고, 반면에 네델란드는 심리적으로 안정되어 있는 상태가 되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후반15분경 로번의 코너킥을 카위트가 백헤딩으로 흘리자 스네이더가 달려들어 헤딩 역전슛을 성공시키며 승기를 잡아버립니다.


후반 38분 스네이더 선수의 슈 이후 순간적으로 역습에 나서 기회를 놓치고 40분에도 좋은 기회가 왔는데 선수들간 패스가 자꾸만 실패 하는 등 불안정한 모습이 보였습니다. 43분 경에도 골문 근처에서 반칙이 일어나 프리킥 찬스가 생겼는데 아쉽게도 수비벽에 막혀 마지막 기회를 놓쳐 버리고 맙니다.

둥가에 같힌 브라질, 창조적 플레이가 아쉽다.

둥가의 용병술로 조직력안에 화려한 개인기를 담아 내었다고 자화자찬 하던 브라질은 경기 전반에 이미 승기를 확고히 할 수 있는 기회가 여러번 있었으나 세계최강의 전력이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여러 차례에 걸친 절호의 공격기회를 놓치며 네델란드의 추격의지를 꺽는데 실패했습니다.

고만고만한 팀을 상대로 할때는 잘 먹히던 전술이 심리적으로 안정되지 못하고 전술적으로도 효과를 크게 보지 못한 것은 둥가에 갇힌 브라질 선수들이 본연의 창조적 플레이를 하지 못한 까닭이 아닌가 싶습니다.  축구를 즐기며 예기치 못한 신속하고 정교하며 화려한 개인기를 통해 적진에 침투하여 수비수들을 대거 흐트러 놓을 정도로 휘젖고 다니던 그 모습은 그다지 보이지 않았습니다. 조직력이라는 또다른 장점을 만들어 내면서 기존의 장점이 상쇄되어 버린 것일까요.

  1. 최정
    2010.07.03 08:02 [Edit/Del] [Reply]
    아마도 브라질 후반에 한명 퇴장당하고 무엇가에 씌여버린듯 보이던데요..

    하이튼 네덜란드 이제 결승까지는 무난히 갈것 같습니다
  2. 2010.07.03 08:42 [Edit/Del] [Reply]
    결국 퇴장이 팀을 다 흔들어 놓았어요..휴우,


    허접한 글 한개 트랙백 걸고 사라집니다..
  3. 2010.07.03 10:27 [Edit/Del] [Reply]
    누가 격투기 챔피언 출신 아니랄까봐..ㅠㅠ
    축구 경기에서도 폭력을.. 안타깝네요..
    개인적으로 많이 기대했던 선수인데..
  4. 나 깜놀랬음
    2010.07.03 10:41 [Edit/Del] [Reply]
    느린 화면으로 보는데 발로 콱 밟아 주고 있었음. 순가 어이가~
    브라질 선수들 다혈질이라 그런지 모르겠는데 감정을 절제하지 못하다 자멸한 느낌을 받았어요.
    정말 한심하더라고요.
  5. 2010.07.03 10:50 [Edit/Del] [Reply]
    어제 게임을 못봤는데 경기흐름이 생생하게 전해지네요 ㅋㅋ
    강팀들의 중요한 경기에서는 어떤 한 선수가 반복적인 실수를 저지르며 게임을 망치네요
    • 2010.07.03 11:01 신고 [Edit/Del]
      브라질이 후반에서 조금 밀리는 듯 한 모습이긴 하였지만 자책골 이후 정신만 바짝 차리면 해보만했었는데 찬물을 확 끼얹은 셈이었지요
  6. 2010.07.03 12:27 [Edit/Del] [Reply]
    브라질이 그런 나라 아니잖아요. '화려한 공경축구 안하면 그건 브라질 축구가 아니라 그냥 축구잖아요. 어제의 브라질이라면, 우승하는 것 보고 싶지 않았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7. 2010.07.03 14:57 [Edit/Del] [Reply]
    정말 어이없는 반칙이었다지요?
    브라질 선수들...남미 특유의 다혈질성격을 제대로 보여 주는 한판이었다고 생각해봅니다~
    기량에 버금가는 페어정신도 겸비한 선수들이 되길 진심으로 희망해 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