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MBC, SBS 공중파3사와 CBS 가 지방선거 공동 출구조사를 실시하였고 투표가 끝나는 6시가 되자마자 공중파3사는 경쟁하듯 준비한 내용을 대대적으로 방송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주요 후보자들과의 인터뷰, 각 정당의 표정에 시간을 할애하다 여의치 않으면 막 이제 TV를 켠 시청자들을 위해서도 출구조사 결과를 반복적으로 내보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방송을 보다가 문득 이상한 생각이 들더군요. 인터뷰하는 한나라당 후보들이 지금까지 보아온 여론조사와 많이 다르고 타 언론사에서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와도 많이 다르니 조금더 지켜보자 라는 식으로 반복해서 말하더라 이말입니다.  그래서 막상 자료를 찾아보니 방송사와 YTN의 출구조사 결과는 너무나 큰 격차기 있는것이 아닙니까..

 

   방송 3사  YTN, 한국갤럽
 서울  오세훈 47.4%, 한명숙 47.2%  오세훈 52.1%, 한명숙 41.5%
 경기  김문수 52.1%, 유시민 47.9%  김문수 56.2%, 유시민 43.8%
 인천  송영길 52.1%, 안상수 45.5%  송영길 49.9%, 안상수 45,6%
 대전  염홍철 48.4%, 박성효 28.2%  염홍철 43,8%, 박성효 46.0%

 충남

 안희정 41.4%, 박상돈 38.8%  박상돈 39.1%, 안희정 38.6%
 충북  이시종 49.6%, 정우택 48.5%  정우택 5.21%, 이시종 44.3%
 강원  이광재 53.4%, 이계진 46.6%  이광재 50.4%, 이계진 49.6%
 광주  강운태 58.8%, 정용화 13.1%  강운태 60.8%, 정용화 11.9%
 전북  김완주 72.9%, 정운천 15.4%  김완주 70.7%, 정운천 19.2%
 전남  박준영 72.2%, 김대식 11.6%  박준영 72.4%, 김대식 10.4%
 부산  허남식 57.0%, 김정길 43.0%  허남식 61.7%, 김정길 38.3%
 대구  김범일 76.4%, 이승천 15.3%  김범일 77.7%, 이승천 11.4%
 경북  김관용 78.0%, 홍의락 13.0%  김관용 80.7%, 홍의락 7.9%
 경남  김두관 51.5%, 이달곤 48.5%  김두관 49.2%, 이달곤 50.8%
 울산  박맹우 63.0%, 김창현 27.9%  박맹우 70.3%, 김창현 19.8%
 제주  우근민 42%, 현명관 40.8%  우근민 41%, 현명관 39.6%

한나라당(파랑), 민주당(녹색), 기타( 무소속, 민노당, 선진당, 국민참여당은 색없음)

제 어머니도 하루종일 안보이시길래 투료 했나 안했나 궁금하던차에 출구조사 방송이 나오고 있는 와중에 집에 들어 오시더군요. 그래서 여쭤보았조. "투표 했어요?" 그러자 어머니는 "할까 말까 하다가 조금전에 하고 왔다" 라더군요. 그래서 또 물었조 "마지막에 사람 많던가요" "아니 별로 없던데"

 

낭만소나무는 4시 조금 넘어서 투표하고 왔는데요. 그때도 사람이 많지는 않았지만 계속해서 찾아 투표소가 비어 있는 시간은 없더군요. 그러한 꾸준한 발걸음이 막판 까지 이어졌기에 지난 지방선거보다 높은 득표율인 54.5%를 달성한게 아닌가 합니다.  그런데 역대 최대 투표율을 나름 기대 했던 제게 54.5%는 괜찮은 수치 이기는 하지만 만족스럽지는 못하군요. 최소 60%는 넘을 것으로 기대 했었거든요. ^^

한나라의 국민들이 투표에 이렇게 무관심 해서야 되겠나요. 투표하라고 직장인을포함 대부분의 시민들에게 하루라는 긴 시간을 제공해 주고 있는데 단 십분이십분을 할애하지 못한다는 것은 너무나 큰 잘못이고, 질책받아 마땅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위 표를 보시면

서울시장 후보인 오세훈 후보와 한명숙 후보간의 격차가 가장 눈에 먼저 들어옵니다. 이슈의 중심이기도 했지만 YTN의 조사결과는 충격적일정도로 방송사들 결과와 너무도 큰 차이를 보입니다. 경기지사 후보인 김문수 현 경기지사와 야4당 단일후보가 된 국민참여당의 유시민 후보의 득표율도 참으로 너무 크게 다른 예상치라 누구 말을 신뢰 해야 할지 아리송 합니다.

이어지는 대부분의 결과가 이러하니 어느한쪽은 톡톡히 망신을 당할 것으로 생각되기까지 하는군요.

 

* 9시30분까지 방송사의 투표현황을 보다, 새로운 생각이 드는게 있어 후다닥 달려와 내용 추가합니다.

 

누구도 정확한 답은 알 수 없겠조. 여기부터는 나름대로 추측한 부분이니 양해바랍니다.^^ ;
먼저 YTN의 조사 결과는 오후 5시 이전에 더욱 많은 할애를 한 것이고, 이로 인해 뒤늦게 투표한 결과가 덜 반영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먼저 듭니다.

두번째는 YTN과 함께 조사한 한국갤럽은 모두 보수적 성향을 띄는 곳들이어서 이러한 경향을 더욱 많이 반영한게 아닌가 합니다.

아직 개표율이 얼마 되지 않지만 사실상 20%만 넘어가도 보통은 거의 역전은 힘들다고 보는게 맞을 겁니다. 개표율이 1%도 안될때 누가 우세한가는 하등의 의미도 없습니다만 20%정도면 거의 확정적이라고 해도 될 것입니다. 이건 뭐 통계적인 이론도 있을 법 하지만 순전히 경험상으로만 봐도 거의 그렇조. 가끔 이변이 발생하기도 합니다만.^^ 그런데 이번 선거는 조금 다르군요. 워낙 초박빙 접전 지역이 많아 보통의경우와 다른 모습.

- 3일 새벽 2시 현재 전국적인 개표율이 대개 절반이 넘어가고 있는데 YTN보다는 방송3사의 출구조사가 더욱 정확한 것으로 판명나고 있습니다.

  1. 알바맨
    2010.06.02 21:27 [Edit/Del] [Reply]
    흠..어느곳 말을 믿어야할지..^^; 다만 지금까지의 개표현황을볼때 YTN쪽이 맞는거같네요..아직 개표율이 아주 작긴하지만요
  2. 박상의
    2010.06.02 23:16 [Edit/Del] [Reply]
    개표율이 60%도 안되면 하루 쉬는걸 없애고 70%넘으면 다음날도 쉬게끔 해주면 어떨까요?
    그럼 아마도 투표율이 높아지겠죠..ㅎㅎ
  3. ㅇㅇ
    2010.06.03 09:32 [Edit/Del] [Reply]
    통계는 통계일뿐 사실이 아닌것을 잘알고 있을터인데

    누가맞다는말은 어떻게 할수있는거지?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