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블로그를 시작한 이래 많은 블로거분들과 온라인상으로 인연을 맺어 왔습니다. 맨땅에 헤딩해야 하는 초짜 블로거 였던 저는 처음 시작 할 때만 해도 어떤 주제를 다룰것인가를 가장 많이 고민하였고, 남들과 차별화되는 스킨디자인을 어떻게 구현하는가에 많은 시간을 할애 하였조. 그렇게 조금씩 공을 들이고 있는 사이에 아무생각 없이 올린 김연아CF 관련된 글이 히트를 치게 되면서 차츰 제 글을 구독하는 분들이 늘어났습니다. 그런데 그 때 당시만 해도 제게 이웃이란 개념이 없었고 그저 방문객은 내 글을 읽어 주는 사람으로만 생각했었습니다. 내 글을 찾아주고 댓글을 달아 주는 몇몇 분들의 고마움을 그저 추천1개를 눌러주는 사람으로 생각했던 것입니다. 하지만 그중에서 아무 조건 없이 매일 방문해 주시는 몇몇 분이 있었는데 둔감한 저조차도 고맙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그분들을 보면서 생각이 달라지기 시작했습니다.

저와 비슷한 시기에 시작하신 분이 최정[블로그바로가기]님인데 조금 앞섰는지 뒷섰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지금도 인상에 남는 것이 당시 댓글이 아닌 다음뷰메시지로 소감을 남겨주셨조. 이렇게 먼저 다가와 주는 것에 대해 고마움을 느낀 전 나름 이름있다 싶은 블로거분들을 찾아 다녔습니다. 먼저 손을 내밀면 맞잡아 줄 것이란 생각을 하게 된 것이조. 그 때의 제 기준은 유명한 블로거를 우선해 생각했었는데 지금 생각하면 참 어리석은 생각이었던 것 같습니다. 유명해진 대상을 찾는 것보다 성실히 노력하는 분들이 정말 좋은 글을 발행하는 분이라는 생각을 미처 하지 못했고, 내민 손을 바로 잡아 주시는 분들을 고맙게 생각하면서 그렇지 않는 분들을 오해하기도 했습니다.

블로그 인기 순위에 연연해 했던 부끄러운 고백을 하나 하려 합니다. 연예관련 글을 발행하게 되면서 비슷한 류의 글을 올리는 분들의 글은 읽지도 않고 추천도 누르지 않았습니다. 경쟁자로만 생각했던 것입니다. 예컨데 "왜 내가 올린 글은 베스트가 되지 않고, 나보다 늦게 올리고 나보다 정성이 덜 들어간 것 같은데 왜 이렇게 불공평한 일이 일어나지?" 라는 생각을 했던것 같습니다. 일종의 시기심으로 인해 치졸한 행동을 한 것이조. (지금은 먼저 같은 주제의 글이 보이면 먼저 다가가 소감을 적고, 소통하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떠나가는 블로그 이웃

제가 처음 블로그를 개설하고 관심을 둔것은 수익관련 글을 발행하는 일이었는데, 문득 프로블로거분 중 한분이 발행한 글에서 자신이 티스토리 초대장을 받은게 '사진은 권력이다'라는 모토를 블로그 메인으로 삼고 있는 아이디 '썬도그'으로부터였다는 내용을 보았습니다. 그래서 찾아간 썬도그님[블로그바로가기]의 글을 보니 처음 알게 된 그 때부터 지금까지 하루에 적게는 3개 이상 많게는 6~8개 사이도 올리십니다. 이렇게 꾸준히 글을 발행하는 분과 하루1회 포스팅을 전문분야에 한해 작성하는 분들까지 다양한 블로거분들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전 개인적으로 이웃리스트를 따로 만들어 놓습니다. 대략 120분 정도 되는군요. 하루를 시작하며 다음뷰 최신글 발행 리스트를 보며 일일이 방문하고 글을 읽고 소감을 남기면 되지만, 그런 와중에도 놓치고 마는 분들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따로 리스트를 만들어 조금 늦더라도 일일이 방문하여 확인합니다. (못하는 날도 많습니다) 그런데 어느날부터인가 글을 발행하지 않는 분들이 늘어나더군요. 제가 구독하는 이웃분들은 대개 특별한 일이 없는 이상 하루이틀 이상 쉬지 않는 성실하신 분들이기 때문에 3일 이상 글 발행이 없으면 무언가 이상한 낌새가 오게 됩니다. 그런데 일주일이 지나고 이주일이 지나고...그렇게 점점 방문도 적어지지만 그래도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들러 보고는 합니다. 제가 이런 이야기를 지금 이시점에 하게 된 것은 이러한 경향이 최근들어 부쩍 많아졌기 때문인데요. 대략 한두달 사이에 블로그를 접고 떠나신 것으로 추정되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너무나 많이 아쉽지만 보다 나은 무언가를 하기 위해 떠나신것으로 믿고 싶습니다.

진입장벽이 높지 않은 블로그 생태계에서 남는 것은 이웃뿐이지 않나 싶습니다. 비록 그 연결고리가 매우 촘촘하진 못해도 사심 없이 제글을 보아주고 저 또한 스스럼없이 안부를 묻고 싶은 그런 이웃 말이조. 문득 과거에 제가 블로그 선배들의 글을 참조하여 "이웃이 중요하다"라고 적었던 글을 보면 새삼 부끄럽다는 생각이 드네요. 머리로 알던 것과 진정으로 느끼는 것의 차이를 이제야 조금 알게 되었으니 말이조.

블로그 이웃분들 새해에도 행복하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1.01.09 14:25 신고 [Edit/Del] [Reply]
    아! 이런 멋진글을 읽다가 제 블로그 명이 나와서 놀랐습니다.
    저도 이와 비슷한 글을 쓸까 했는데 이렇게 써버리셨네요 하하 농담이고요. 생각은 더할수록 더 커지겠죠. 비슷한 글 한번 써봐야 겠습니다. 저도 동기들이 있습니다. 2007년 같이 시작했던 동기같은 블로그들이요. 요즘 그분들 생각나서 찾아가보면 반 정도가 개점 휴업이더라구요. 안타깝습니다

    그나저나 제가 초대장 준 그 블로그분이 누군지 궁금하네요. 저도 누군가의 초대를 받았는데 아버지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누군지 알면 알현이라도 할텐데요. 글 너무 감사합니다. 그리고 공감가네요.

    소통을 저 보다 잘하는 사자비님은 언제까지나 힘찬 블로깅 하셨으면 합니다. 떠나는 블로거들이 아쉽습니다. 떠난게 아닌 잊혀지는 것이겠죠
  3. 2011.01.09 14:49 신고 [Edit/Del] [Reply]
    이웃에 관한 참 좋은 글...잘 보고 갑니다~
    그리고 참 기분 좋습니다~사자비님같은 좋은, 그리고 든든한 이웃을 두어서요~
    즐거운 휴일 보내시길 바랍니다~
  4. 2011.01.09 15:02 신고 [Edit/Del] [Reply]
    브롤그를 5년을 하다보니 상대방의 마음이 잘보이게 됩니다.
    순수,친근,계산, 습관, 거부 ..등등 입니다.
    그리고 오프라인의 친구들보다 우정의 깊이는 없지요.
    댓글로 소통이기 때문에 60%가 좋은 말을 써주고 갑니다.
    저는 어떤 블로그에는 긴 댓글을 적다가 그만 둔적이 몇번 있어요.
    그러면서 다른이들의 댓글을 읽게 됩니다.
    그러면서 마음의 문이 조금씩 닫히게 되지요.
    자기치부를 무조건 노출하는 블로그들인 경우입니다.
    • 2011.01.09 15:18 신고 [Edit/Del]
      온라인에서의 우정의 깊이가 없는 것이 정말 아쉽습니다.
      처음 시작했을 때의 마음보다 점점 변해가는 제 자신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오래 블로그하신분들에게서 가끔 실망하는 제 자신이 잘 못된 것인지 자문해 봅니다.

      늘 앞에서만 달리다 보니 뒤에서 어떤일이 있는지 몰랐습니다. 뒤를 쳐다보니 여유가 생기지만, 이런면을 보는 것은 블로그에 대한 아쉬움입니다.
  5. 2011.01.09 16:38 신고 [Edit/Del] [Reply]
    개인적으로는...오프라인 만남의 필요성을 느낍니다.

    그동안 오프라인에서 많은 블로거들을 만났지만,
    온라인보다는 오프라인에서 느끼는 우정이 더욱 좋았습니다.
    제가 친하게 지내는 블로거들은 대부분...오프라인에서 만났습니다.

    사람과 직접 두 눈을 마주치지 않는 이상은, 마음 속 깊은 고민을 털어 놓으면서 교감을 나누기 어렵다는 느낌입니다. 오프라인의 중요성을 느낍니다.
  6. 2011.01.09 18:40 신고 [Edit/Del] [Reply]
    블로그에 정착하기도 쉽지 않은데 떠나기는 ..생각 보다 쉬운가봐요
    바쁘면 제일 먼저 등한시하게 되네요 ^^
  7. 2011.01.09 18:44 신고 [Edit/Del] [Reply]
    오프에서의 짜릿한 만남을 잊을 수 없죠...
  8. 2011.01.09 21:15 신고 [Edit/Del] [Reply]
    많은 좋은 내용을 듣고 가내요...
    년수만 되엇지, 글이 150개도 않되는 저에게 큰 깨달음 입니다 ^^;
    • 2011.01.09 21:17 신고 [Edit/Del]
      글을 억지로 쓰려면 힘들지만 이웃분들의 글을 보다 보면 동기부여가 되서 더 잘써지는것 같아요^^; 많이 보다 보면 더 많이 써질것 같아요^^;
  9. 2011.01.09 21:16 신고 [Edit/Del] [Reply]
    휴일에도 댓글 달아 주시며 공감해주신분들에게 감사드리구요. 내일부터 또 다시 열심히 달리고 여러 이웃분들의 좋은글 보러 다니겠습니다. 인사는 그때드리조^^;
  10. 2011.01.09 22:22 신고 [Edit/Del] [Reply]
    요새 이웃님들이 비슷한 생각들을 하시는거 같습니다.
    저도 별반 다르지 않다는...
  11. 2011.01.09 22:57 신고 [Edit/Del] [Reply]
    저도 효리사랑님과 같은 생각이 듭니다.
    효리사랑님은 출판강연회일로 한국에 갔을 때 잠시 뵈었는데
    기억에 오래 남고 분야가 스포츠이기 때문에
    관심 밖이라 블로그에는 자주 찾지는 못해요.
    그래도 항상 마음이 가는 블로그이고
    좋은 소식이 들리면 무엇보다 기뻐하게 되더라고요.
    오프라인의 만남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근데 저는 그것을 못하는지라 아쉬움이.....

    오늘 사자비님의 포스트는
    블로그를 하는 분들의 공통된 고민거리가 아닐까 싶습니다.
    자신의 능력 이상의 에너지를 쏟아내다보면
    지치고 폐점을 하게 되는 것 같더라고요.
    적당한 선에서 이어가야 하는데 그것이 또 쉽지 않으니.....

    저는 비록 오프에서는 만나지 못해도
    온라인에서도 우정이 없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
    서로 통하는 블로거들끼리는 분야가 전혀 다르고
    관심사가 달라 자주 찾아가지 못해도 항상 마음이 가더라고요.

    또 급한 일이 있어 도움을 청하면 아낌없이 조언을 해주기도 하고요.
    언듯보면 블로거들이 지나치게 이해관계에 얽히고
    경쟁관계인 것처럼 보이지만 막상 손내밀어보면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기도 하고 걱정도 해 주는 한솥밥이라는 느낌이 강합니다.

    지나치게 형식적인 방문과 형식적인 댓글은 자재하는 것도 한 방법인것 같습니다.
    모든 친구의 글을 다 읽으려면 일이 너무 많아지고 지치게 되겠지요
    글 이란 사실 관심이 있어야 읽게 되는 것이고
    지금처럼 읽고 나서 여운을 남기고 싶을 때
    댓글도 다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찾아가서 댓글까지 남겼는데 답방오지 않는다고 서운해 할 필요도 없는 것 같습니다.
    우리 모두 좀더 세련되고 성숙한 블로깅이 어떤 방법일까
    고민해야 할 때가 아닌가 봅니다.
    좋은 글 읽고 저도 잠시 생각에 잠기다 갑니다.^^
    • 2011.01.09 21:20 신고 [Edit/Del]
      어떤날은 필을 받아 하루종일 방문만 한적도 있는데요. 그래도 지겹거나 하진 않았는데, 또 어떤날은 한두시간만 그렇게 해도 힘들고 그만 방문해야겠다는 생각도 들고 합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그러한 리듬이 글쓰기도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꾸준히 글 발행을 위해 자신의 컨디션을 잘 유지하며 글쓰기에 성공한다면 이웃방문도 어렵지 않을것 같아요. 관건은 성실한 노력이지 싶네요.
  12. 2011.01.09 23:03 신고 [Edit/Del] [Reply]
    우연하게 읽게된 글이지만
    마음속에 많이 남습니다. 저도 다음에 둥지를 튼게 10년이 넘어가는데요
    많은 이웃(제겐 이웃이란 표현이 좀 어렵습니다. 제 책의 독자로 온 분들도 많고, 실제로 블로그를 안하시는 분이 더 많거든요)들이 있었지요. 지금도 오랜동안 뵙고 있고. 글을 통해 확인하는 만큼의 실제 모습을 가진 분이 대부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외국에 가서도 뵐 수 있고
    나아가 더 큰 도움을 받게 되는 경우도 많았구요. 도움을 받게 되면 반드시 가진 영향력을
    이용해서 더 큰걸로 드리려고 노력했습니다. 결국 모든 건 사람과 사람 사이의 경계면에서 생기니까요. 저는 사실 제 글을 쓰기에도 벅차다는 생각에 마실을 많이 못다녔는데요. 그러다 보니 건방지다는 느낌을 받게 된 분들도 많았으리라 생각합니다. 물론 직접 뵙고나서는 그런 생각을 안하겠지만요. 힘들어도 조금씩 다니려고 노력합니다. 요즘은요. 그리고 꼭 댓글을 달아주고 공감해야만 '글'을 좋아하는 분은 아니에요.

    저는 좋은 블로그를 발견하면 꼭 머리 속으로 기억했다가 주변에 알려줍니다.
    실제적으로 그가 필요한 게 뭘까 추정해보고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는 걸 좋아하죠.
  13. 2011.01.09 23:09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4. 2011.01.09 23:46 신고 [Edit/Del] [Reply]
    한두달만 하고 블로그를 접는건 생각대로 블로깅이 되지 않기때문이 아닐까 생각되요.. 저도 그런생각을 하거든요..
  15. 2011.01.10 03:56 신고 [Edit/Del] [Reply]
    사자비님 즐거운 한 주 시작하시길 바랍니다!! 주말에 하는 것 없는데 바뻐서 들르지 못했습니다.ㅠ.ㅠ
  16. 2011.01.10 05:40 신고 [Edit/Del] [Reply]
    글 잘보았어요,
    온라인상의 소통에 한계를 많이 느끼고는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나름의 인간관계가 형성되고 있더군요.
    전 그저 제글 발행하는데에만 급급하고 생활하다 보니
    자주 찾아뵙지못해서 죄송한 마음이 많답니다,
  17. 2011.01.10 07:18 신고 [Edit/Del] [Reply]
    바쁜 생활을 하다보니 이웃블로거들을 찾아가는것도 참 쉽지 않은것 같아요.
    그래도 그냥 항상 함께 해주시는 블로거들이 있고 시간나는대로 인사는 드리려고 노력중입니다 ㅎ
  18. 2011.01.10 12:09 신고 [Edit/Del] [Reply]
    포스팅부터 댓글까지 고개만
    끄덕 끄덕하다가 갑니다. ^^;
    즐거운 한주 시작하세요 !
  19. 2011.01.11 22:18 신고 [Edit/Del] [Reply]
    멋진 말씀이십니다.
    참... 블로그 제대로 시작한지는 별로 안됐지만서도,,
    블로깅 말고도 다른 외부적인 요소들을 하나하나 알아가는 것...
    뜻밖의 중요성이더군요.
    제대로 상기시켜주시는 글입니다.
  20. 2011.01.18 20:15 신고 [Edit/Del] [Reply]
    안녕하세요?
    사자비님 처음뵙겠습니다. 이제 시작하는 블로거인데
    사자비님이 유명하셔서 오게되었습니다.
    이웃관계를 맺고싶습니다 .자주 오겠습니다 ^^
    추천하고 구독걸고갑니당 ㅎ
  21. 사비트리
    2011.01.28 14:52 신고 [Edit/Del] [Reply]
    재테크 관련 글을 읽게 되어서 들어왔는데 이런 마음에 남는 말을 적으신 게 보여서..
    댓글 남기고 갑니다.
    뭔가 말을 하고 싶은데 필력이 모자라;;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리겠습니다 ^^ 자주 올수 있도록이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