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커버스커, 인기 돌풍 넘어 신드롬 일어나는 이유

불과 이틀전 버스커버스커 앨범에 대한 리뷰를 한 바 있습니다. 필자는 대개 같은 주제를 여러번 다루지 않는 편인데 굳이 다시 한번 다루게 된 이유는 저들의 앨범이 발매된 이후로 입소문을 타며 점점 더 판매량이 늘어나는 기현상을 보이고 있고 음원차트가 집계된 이후 데뷔앨범으로는 최초 그리고 최고의 기록까지 가능할 것으로 보이는 상황에서 자꾸만 근거 없는 비방이 눈에 띄어 반박하고자 함 때문입니다.

CJ E&M의 푸쉬의 힘일 뿐 금새 가라앉을 인기라는 지적에 대해

물론 음악계에서 무시할 수 없는 영향력을 가진 기업에서 기획 제작된 앨범이라는 점을 간과 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이런 루머에는 몇가지 더 큰 오류가 숨어 있습니다. 우선 슈퍼스타K라는 오디션프로를 제작하는 기업 입장에서 자신들의 주력프로 출신의 가수를 성공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봐야 합니다. 오디션에서 상위성적을 낸 지원자들이 데뷔를 못하거나 혹은 한다 하더라도 비전도 없이 슬그머니 사라지고 만다면 누가 그 프로그램에 오디션을 보러 갈까요. 즉 생방송 진출자들에 대한 사후 서비스도 충실한 것으로 보는게 옳습니다.

또한 입소문을 타고 좋은 곡을 만난 음악팬들이 구매한 음원과 앨범의 가치를 이유없이 낮추어 폄하하여 말하는 것은 앨범 구매자들에 대한 모욕입니다. 근래의 음악계의 소비풍토는 적극적인 음악팬과 보수적인 음악팬으로 갈리는데 우선 좋다 싶으면 주저 없이 구매하는 측이 있습니다. 그들이 호응해 주지 않으면 대박은 어렵습니다. 그런 적극적 구매층이 버스커버스커의 앨범에 반응했습니다. 또한 앨범 전곡이 오프라인 음반 및 온라인 음원까지 모두 석권하고 있는 현상은 보수적인 음악팬 또한 호응하고 지갑을 열었다는 뜻입니다.

어찌 보면 아이유 앨범 전곡이 호응을 받고, 무한도전 가요제 노래들이 그러했던 것과 비슷하게 볼 수도 있는 일이지만 엄연히 틀린 것은 대중들은 버스커버스커의 음악에 대해 오로지 오디션외에는 겪은 적이 없었다는 점입니다.

 

 

 

 

그 노래가 그노래 같다는 지적에 대해

일부 인정할 부분이 있습니다. 보컬 장범준의 음역대가 넓지 못하다는 지적이 많으니 얼핏 들으면 비슷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는 말이조. 다만 반복해서 들을 수록 좋은 귀한 곡 '벚꽃 엔딩'을 만났는데 다른곡을 안들어 볼 수 없다는 대중들의 심리를 애써 과소평가해서는 안될 것입니다. 그렇게 그저 얼핏 들었을 때의 느낌을 일반화 해서는 안되겠조.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문제는  장범준의 이러한 제약은 그 누구도 대신 벗겨 줄 수 없다는 것이고 오로지 대중의 평가만이 풀어 줄 수 있다는데 포커스를 두고 보아야 합니다. 다시 말해서 치명적인 단점으로 보일 수 있는 문제를 극복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자신의 곡으로 승부를 내는 것이고, 준비된 뮤지션 장범준은 자신이 작사작곡한 아름다운 멜로디에 서정적인 가사들로 채워넣음으로서 대중의 마음부터 흔들어 놓는 기적을 일으킨 것입니다. 이런 정면돌파를 대중들은 지지해 준 것인데 아직도 혼자서만 '이건 아니야' 라고 주문을 외우고 있어봐야 소용 없다는 말입니다. 대중의 빅 호응을 얻었으니 이제 버스커버스커의 제약은 더이상 제약의 역할을 하지 못하고 깨져 버린 것이나 다름 없습니다.

들으면 들을 수록 점점 수록곡 모두 제각각의 매력을 뽐내고 있음을 알게 됩니다. 그래서 입소문이 나는 것이조. 이런 대중의 반응을 '아니다 거품이다' 라고 말한다면 그건 악의적 의도를 가진 댓글로 밖에 해석할 수 없습니다.

 

 

장기적 전망, 굳이 해야 합니까?

이제 막 데뷔한 밴드 '버스커버스커'는 오래 못갈것이라고 하는 분들을 보면 참 안쓰러운 것이 '시작'의 어려움을 아는 이들은 후일 잘 되든 아니든 축복을 먼저 해주는 것이 도리일 것인데 그렇지 않고 얼마 못갈거라고 말한다는 것은 그런 말을 자체로 이미 문제가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말해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필자의 견해를 밝히자면 "짐작할 수 없다" 입니다. 과거의 밴드가 이렇게 음악적 색깔이 강한 경우 그 도드라진 강렬함으로 빠르게 주목받을 수 있지만 오래 못가고 사라저 버린 전례가 있긴 합니다. 그러나 그 반대의 경우도 얼마든지 있습니다.  관건은 뮤지션으로 얼마나 자기개발을 계속하여 경쟁력을 잃지 않는 노력을 하는가 여부인 것이고 이건 밴드 뿐만 아니라 모든 가수들의 공통된 과제이지 특수한 버스커버스커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아이돌그룹의 경우 많은 멤버수는 그만큼 다양한 매력을 뽐내는 쪽으로 초점이 맞춰져 있는 편입니다. 그래서 자세히 살펴보면 차례로 활동때마다 내세우는 주력멤버가 달라지는걸 볼 수 있기도 합니다. 밴드는 조금 다릅니다. 음악이 중심인 것이조. 그래서 아이돌음악은 조금 기대에 못미쳐도 보이는 비주얼만으로도 1위를 하는 현상이 종종 보이는 것입니다. 최근 음원차트에서 이름값에 비해 처참한 성적을 기록하고 있는 샤이니의 '셜록'이 음악프로 1위를 하는 것도 이 같은 맥락입니다.

버스커버스커는 자기색이 뚜렷해서 갖는 장점과 단점이 있겠지만 장점이 훨씬 크며 단점은 얼마든지 노력으로 극복가능합니다. 이미 자작곡으로 이렇게 인기돌풍을 넘어 신드롬으로까지 부를 수 있을 정도의 성적을 내고 있는 밴드에게 벌써부터 '반짝 인기'라고 말하는건 어불성설이라는 것이조.

 

A.D 의료실비보험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다면?
의료실비보험 추천과 상세보장 안내, 태아보험과 어린이보험과의 차이점
가족단위 의료실비보험의 모든것을 알려드립니다.

이글에 공감한다면 추천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티스토리 툴바